모찌처럼 말랑말랑한 피부

Beauty

모찌처럼 말랑말랑한 피부

2018-06-15T22:39:33+00:00 2018.06.15|

작년 가을부터 꾸준히 인기를 끌며 뷰티 크리에이터들의 수많은 간증 포스팅을 쏟아내는 ‘말랑 피부 만들기’. 뷰티 칼럼니스트 이나경이 올린 트위터 포스팅 하나로 뜨거운 감자가 된 스킨케어법이죠.

‘말랑 피부’란? 각질과 수분 케어에 동시에 집중해, 손으로 튕기면 미묘하게 진동이 느껴질 정도로 탱글하고 말랑말랑한 피부를 말합니다.

 

딱딱하게 굳은 피부를 말랑말랑하게 바꿔야 하는 이유는 다양합니다. 수분이 쫙 빠져 합판처럼 굳어버린 피부는 계속 각질을 유발할 뿐 어떤 고보습 제품을 발라도 흡수되지 않죠. 반면에 말랑말랑하게 관리한 피부는 카페라테에 막 담근 페이스트리처럼 층층이 촉촉해서 뭘 발라도 흡수가 잘되고 파운데이션도 잘 먹습니다.

말랑 피부의 또 다른 특징은? 젤리처럼 투명하고 속까지 탱글탱글하다는 것!

여름에는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기 위해 각질이 두꺼워지기 때문에 과도한 각질을 제거하고 보습을 더하는 과정이 더욱 필요합니다.

 

자, 피부를 손으로 살짝 눌러보세요. ‘말라붙은 시리얼’처럼 푸석하고 딱딱하게 굳어 있나요? 그렇다면 지금 바로 말랑 피부 프로젝트를 시작해보세요.

1 필링 토너로 각질 불리기

AHA, BHA 성분의 필링 토너를 화장 솜에 충분히 적셔 살짝 누르면서 바른 후 10분간 방치합니다. 각질층 사이의 각질을 한 장씩 분리시켜주는 단계.

폴라초이스 ‘스킨 퍼펙팅 바하 리퀴드’, 가격 2만9천원.

2 클레이 마스크로 각질 흡착

지금 각질은 앞 단계를 통해 연하고 부드러워진 상태. 흡착력이 우수한 클레이 마스크는 이 유화된 각질을 바짝 움켜쥐면서 마릅니다. 마스크를 바싹 제거할 땐? 불린 각질과 피지까지 시원하게 탈락하겠죠.

이니스프리 ‘수퍼 화산송이 필오프 마스크’, 가격 1만원.

3 시트 마스크로 수분 공급

불필요한 피지와 각질은 제거되고 이제 어느 정도 말랑한 피부에 가까워진 상태. 이 상태의 피부는 보습제를 마구 흡수할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이때 15분 정도 시트 마스크를 붙여줍니다. 피부를 강제로 물에 불린다고 생각하면 쉬워요.

스킨푸드 ‘블랙슈가 퍼펙트 핏 마스크 시트 더 에센셜’, 가격 2천5백원.

 

4 오일+고보습 크림으로 유분 공급

앞 단계를 통해 굉장히 유연해진 피부. 이때가 유분을 공급하기 가장 좋은 타이밍입니다. 크림에 순도 높은 오일을 섞어 5분 정도 얼굴을 가볍게 쓸어주듯 마사지합니다. 유분으로 수분층을 덮어 증발을 막아주는 원리.

오엠 ‘보라지 페이스 오일’, 가격 7만8천원.

5 크림 타입 마스크로 덮기

크림 마스크를 다시 한번 도톰하게 발라 20분간 방치합니다. 피부가 촉촉하고 말랑한 상태에서 쫀쫀한 제형의 마스크를 바르면 수딩, 진정, 보습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샹테카이 ‘골드 리커버리 마스크’, 가격 40만원.

 

 

일주일에 한 번, 1시간씩 투자할 여유가 없다면? 아티스트들이 추천하는 말랑말랑한 피부 만들기 노하우에 주목하세요. 딱딱하게 굳은 당신의 피부를 단번에 유연하게 만들어줄 거예요.

“피부 상태에 상관없이 메이크업 전, 클레이 마스크는 필수! 각질이 있는 상태에서는 베이스 메이크업이 절대 잘 받을 수 없어요. 피지와 각질을 말끔히 제거한 뒤 크림을 듬뿍 발라 마사지하며 흡수시킵니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손대식

 

“워터 에센스에 페이스 오일을 2~3방울 떨어트려 잘 섞어주세요. 그런 다음 얇은 인조모 브러시를 이용해 피붓결 방향대로 반복해서 쓸어 흡수시킵니다. 이렇게 하면 피붓결이 조금씩 말랑말랑하고 쫀득해지는것을 느낄 수 있을 거예요. 이때 턱 라인까지 아래에서 위 방향으로 끌어 올리듯 터치해주면 리프팅 효과까지 볼 수 있답니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양아름

 

“세안 직후에 스킨케어 제품을 꼼꼼히 바른 후 간단한 마사지를 해주면 뭉친 근육이 풀리며 피부가 말랑말랑해집니다. 먼저 입을 ‘아’ 벌린 상태에서 주먹을 살짝 쥐고 손가락 관절을 이용해 광대뼈 아래쪽을 꾹꾹 눌러주세요. 표정 주름을 개선하는 효과까지 있답니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이숙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