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가을, 새들 백의 비주얼

#Special AD

2018년 가을, 새들 백의 비주얼

2018-09-03T09:50:38+00:00 2018.09.03|

Saddle Campaign

2018년 가을, 새들 백의 비주얼

*텍스트 블럭*

새들 백의 매력을 한 장의 사진으로 보여주는 캠페인 비주얼!

*이미지 블럭*

*텍스트 블럭*

포토그래퍼 파멜라 핸슨(Pamela Hanson)에 의해 포착된 FW18 캠페인의 클리셰는 변혁과 여성 해방의 한가운데에서 우리를 60년대 분위기로 빠져들게 합니다.
디올 하우스가 장 뤽 고다르(Jean-Luc Godard)의 누벨바그 컬트 영화인 <여자는 여자다(Une femme est une femme)>에서 영감을 얻은 이번 캠페인은 다채로운 인격과 취향을 지녔지만 같은 성별을 지닌, 자유로운 여자의 모습을 담았죠.

*이미지 블럭*

*텍스트 블럭*

디올의 아티스틱 디렉터인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Maria Grazia Chiuri)가 표현하고자 하는 비전 또한 독립적인 여성으로서 그 모습은 캠페인 비주얼을 통해 구현되었습니다. 컬렉션 영감의 원천인 68년 5월의 변혁 정신으로 무장한 아름다운 모델들이 정형화된 패션 코드에서 벗어난 디올을 입은 채 파멜라 핸슨의 렌즈 앞에서 포즈를 취한 것.

*이미지 블럭*

*텍스트 블럭*

자유에 대한 갈망과 반항적인 젊음의 상징을 연출한 이번 캠페인에서 새들 백 역시 자유분방하며 끊임없이 진화하는 모습으로 표현되고 있습니다.

*동영상 블럭*

*이미지 블럭*

*텍스트 블럭*

마치 영화의 한 장면에서 본 듯한 느낌을 불러 일으키는 캠페인 비주얼 속에 디올 새들 백의 매력을 녹여낸 FW18 캠페인. 이는 자신의 이미지를 대담하고 자신감 있게 보여주고자 하는 모든 여성들의 마음을 뒤흔들기에 충분합니다.

*이미지 블럭*

*텍스트 블럭*

그리고 평범한 일상의 모습에 들어와 우리의 삶을 풍요롭게 바꿔줄 히든카드로 또 다시 부상한 새들 백!

*동영상 블럭*

*텍스트 블럭*

그 실제의 아름다움을 마주할 기회가 곧 시작됩니다.
그것도 닮고 싶은 셀러브리티들의 일상 모습으로.

www.dior.com

*관련기사 리스트 블럭*

새들 백으로 스타일을 완성한 셀럽들의 모습!

그것이 궁금하다! 디올의 ‘새들 백’

패션과 예술 사이! 새들 백의 아름다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