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어디서 만날까?

Living

우리 어디서 만날까?

2018-12-31T17:56:50+00:00 2018.12.29|

스타들의 일상 사진에서 포착한 핫플레이스 좌표들.

 

한예슬 @TMTC

https://www.instagram.com/p/BlXPUt2jK9V/

올 7월 한남동에 문을 연 ‘떼엠떼쎄(TMTC)’는 프랑스어로 ‘너도 알잖아’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한예슬이 이곳을 먼저 발견한 후, 뒤를 이어 그녀의 절친 정려원, 손담비, 최수영이 방문해 저녁 식사를 즐겼다. 떼엠떼쎄의 한 가운데에는 ‘ㅁ’자 구조의 와인바가 마련되어 있다. 내추럴 와인을 포함한 다양한 종류의 와인 리스트가 준비되어 있고, 메뉴들은 와인을 곁들였을 때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간이 약간 쎈 편이다.

 

안소희 @마크스

https://www.instagram.com/p/BrW2-nlnAvM/

소속사 이적 후 차기작을 준비하며 짧은 휴식기를 갖고 있는 안소희. 그녀의 SNS를 살펴보면 친구와 식사를 하고, 커피를 마시고, 여행을 다니며 여느 또래와 다름 없는 일상을 보내는 중이다. 근래 그녀가 방문한 장소는 압구정 로데오에 위치한 ‘마크스(Mark’s)’이다. 분위기와 메뉴 구성이 기념일을 위한 모임 장소로 제격이다. 함박 스테이크, 오므라이스, 치킨 도리아, 이 세 메뉴의 조합을 추천한다.

 

공효진 @멘야하나비

일요일 밤, 그녀가 선택한 메뉴는 일본식 비빔면 ‘마제소바’이다. 잠실과 신사에 위치한 ‘멘야하나비’는 마제소바 대표 맛집으로 손꼽힌다. 두툼한 고기가 토핑된 한정메뉴를 먹기 위해 오픈 전 부터 줄을 서고, 맛집에 일가견 있는 최자의 단골집으로 입소문이 난 곳이다. 소스를 남겨 밥 한 주걱을 비벼 먹어 볼 것. 멘야하나비의 공식 인스타그램에도 그녀의 방문을 격하게 환영하는 포스팅이 업로드 되었다.

 

한지민 @신토불이

https://www.instagram.com/p/BotBxughTdV/

<나 혼자 산다> 에서 그녀의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의 집에 방문했을 때, 한지민이 가장 먼저 떠올린 메뉴는 아차산의 ‘신토불이 떡볶이’였다. 긴 촬영 대기 시간을 버티는 그녀의 활력소는 언제나 이 곳의 떡볶이였다. 신토불이 떡볶이의 별미는 핫도그인데,  떡볶이의 매운 맛을 달래주며 환상의 궁합을 자랑한다. 그녀는 여러 스태프와 함께 먹을 수 있도록 떡볶이, 달걀, 만두, 핫도그 등 모든 메뉴를 주문하기로 유명하다.

 

이동휘 @TRVR

View this post on Instagram

감사한 시간과 사람들.

A post shared by JUNGSEUNGMIN (@jungseungmin) on

‘TRVR’은 경리단길의 한적한 골목에 위치한, 장윤주의 남편이자 라이프스타일 디자이너인 정승민이 운영하는 카페이다. 그의 감각은 공간의 가구, 테이블 웨어, 메뉴 곳곳에서 묻어난다. 이동휘는 정호연과 이 부부와의 회동을 즐긴다. 이들은 같은 직업에서 오는 고민과 취향에 대한 대화를 나누며 끈끈해진 사이다. 카페 TRVR에서 장윤주의 딸 리사와 다정한 시간을 보내는 이동휘, 정호연 커플의 여유로운 모습이 정승민의 사진에 담겼다. 이 커플처럼 깊이 있는 커피와 디저트로 한적한 오후를 보내고 싶다면 경리단길 골목으로 나서볼 것.

 

장윤주 @호스팅하우스

장윤주가 남편과의 데이트 장소로 선택한 곳은, 성수동에 자리한 ‘호스팅하우스’이다. ‘호스팅하우스’는 뉴욕의 스튜디오를 옮겨온 듯한 넓은 창과 감각적인 인테리어로 브랜드의 팝업 스토어 또는 전시 공간으로 사용되기도 한다. 또한, 공간에 자연스럽게 녹아든 라이프스타일 제품도 구매할 수 있고, 그 옆 공간에서는 커피, 칵테일, 샴페인 메뉴를 즐길 수 있다. 햇살이 좋은 날에는 옥상의 테라스에서 선선한 바람을 맞을 수 있어, 장윤주의 표현처럼 잠시 여행을 다녀온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김고은 @ATM

View this post on Instagram

❤️

A post shared by @ ggonekim on

늦은 밤까지 사람들의 이야기 소리가 끊이질 않는, 한남동의 터줏대감 같은 곳이 있다. ‘ATM(Against The Machine)’은 에디터, 디자이너, 배우들이 모이는 아지트라 볼 수 있다. 수지, 배정남, 강동원 등의 단골집으로 알려지기도 한 ATM에서 김고은도 친구와 다정한 시간을 보냈다. 특별하진 않아도 편안한 분위기에서 늦은 시간까지 와인과 치즈, 올리브, 하몽 등 가벼운 안주를 즐길 수 있는 곳이다.

 

김충재 @TSP737

2018년 가장 뜨거웠던 남자, 김충재가 절친한 디자이너 차인철과 연말 모임을 즐긴 장소는? 바로 한남동에 새로 오픈한 ‘TSP737’이다. ‘TSP737’은 에스프레소를 기반으로 한 이탈리아식 커피를 선보이는 투썸플레이스의 신규 브랜드이다. ‘737’은 매장이 위치한 주소를 뜻한다. 강렬한 레드 컬러로 꾸며진 외부와 내부 인테리어 그리고 심혈을 기울인 커피 맛으로, 한남동의 새로운 인스타그램 성지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신세경 @모토쿠라시

View this post on Instagram

#모토쿠라시

A post shared by 신세경 (@sjkuksee) on

일본 여행에 목마른 이라면, 송리단길의 ‘모토쿠라시’를 찾아볼 것. 맛있는 음식에 대한 열망이 큰 신세경 역시 이 곳을 방문했다. 그녀가 남긴 포스팅을 통해 이 곳의 메뉴를 엿볼 수 있다. 모토쿠라시는 정갈한 일식 한 상을 선보인다.  두툼히 썰은 생연어를 활용한 덮밥이나 사시미, 연어장에 강점을 보인다. 차분한 분위기에서 맛있는 한 입에 대한 기대를 충족시켜 줄 수 있는 공간이다.

 

유아인 @메종드꼬레

View this post on Instagram

merci #파리 #maisondecoree

A post shared by 정준영 Jungjoonyoung (@sun4finger) on

유아인이 얼마 전 보그 커버 촬영차 파리로 떠났을 때, 촬영 일정이 끝난 후 달려간 곳이 있었다. 목적지는 정준영이 파리에 문을 연 ‘메종드꼬레’였다. 여행 매니아로 알려진 정준영이 서울이 아닌 파리에 한식집을 오픈한 것. 한식을 프랑스인들의 입맛에 맞게 코스 요리로 풀어냈다. 평소 자유분방한 그 다운 선택이었다. 지인의 일이라면 한 걸음에 나서는 유아인과 발 넓기로 소문난 정준영의 만남이 파리에서 이루어졌다. 현재 ‘메종드꼬레’는 15일간의 팝업 기간을 마치고 내년 그랜드 오픈을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