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인생에서 당장 ‘지워야 할’ 친구 유형

Beauty

당신의 인생에서 당장 ‘지워야 할’ 친구 유형

2019-01-11T15:46:38+00:00 2019.01.11|

누구나 가끔 생각을 합니다. “친구가 꼭 필요한 걸까? 많을 수록 정말 좋은 걸까?” 심리학자들은 단호하게 ‘NO’ 라고 말합니다. 오히려 당장 끊어 내야 할 친구들에 대해서도 권고하죠. 주변에 없나 찾아보세요, 바로 이런 친구들입니다.


친구가 많은 사람을 보면 누구나 부러워 합니다. 매일 꽉 찬 약속, 친구들로 시끌벅적한 SNS는 사람들에게 선망의 대상이죠. 하지만 옥스퍼드 대학교의 로빈 던바 박사의 생각은 다릅니다.

친구, 여성에겐 많은 수록 해롭다.

“관계의 규모는 특히, 여성 호르몬에 굉장한 스트레스를 유발합니다.”

 

박사는 여성 호르몬에 스트레스가 가해지면서 생리 주기가 불안정해지고, 불임 확률도 높아진다고 경고했습니다. 특히 가볍고 캐주얼한 자인들이 지나치게 많을 수록 ‘생식 능력’이 떨어질 수 있다고 얘기했죠. 박사는 뇌가 (스트레스를 견딜 수 있는) 허용하는 친구 수를 약 150명으로 규정했습니다.

“가까이에서 성심성의껏 나를 지지해 줄 수 있는 친구는 오히려 임신 확률을 높여 줍니다.”

박사는 미국과학진흥회에서 말했습니다.

“당신과 가장 가까운 다섯 명의 친구가 다른 친구로부터 받은 스트레스를 해소 시켜 줍니다. 만약 당신이 가까운 다섯 명의 친구가 없다면 생리 주기와 내분비계가 손상될 가능성이 (있는 친구들보다) 높습니다. ” 

박사의 말에 따르면 여자들에겐, 내게 가장 가까운 친구 다섯 명이 열 친구 안 부럽다는 얘기군요! 오히려 친구가 많으면 많은 수록 스트레스가 높아지니 정리하는 것이 현명하다는 뜻입니다.

지금 당장 끊어내야 할 친구 

여기, 미국의 관계 전문가 인디아 강이 제안한 ‘지금 당장 끊어 내야 할 친구’ 유형을 한번 참고해보시죠. 이 경우엔 여자 뿐만 아니라 남자 독자 여러분도 참고할 수 있는 내용입니다.

“항상 내가 먼저 연락하는 것 같은데?”

친구와 만날 때 항상 내가 먼저 연락했나요? 보자는 말을 늘 내 쪽에서 꺼내고, 친구는 일정을 핑계로 이리저리 자신의 시간에 맞추고 있나요? 인디아 강은 이런 친구에게서 곧바로 거리를  멀리 두는 액션을 취하라고 충고합니다. 만약 그 친구가 진심으로 당신을 생각했다면 평소 먼저 연락하는 모습을 보여왔을 겁니다.

“만나기가 꺼려지는데, 만나고 와도 찜찜.”

친구들과 시간을 보내고 돌아왔을 때 혹은 만나러 가기 전의 감정을 떠올려보세요. 당신에게 꺼림칙한 감정들이 남아 있다면, 우정은 적색 불이란 신호. 특히 억울하고 화나는 기분이 들거나, 만나러 가는 내내 기분이 두렵고 불편하면 당장 끝내야 하는 관계죠.

“나를 질투하는 것만 같아!”

친구가 유독 내게 질투심이 많거나 심술 궂다고 느끼나요? 그 친구에게서 당장 멀어져야 합니다. 내게 좋은 일이 있을 때 축하 대신 은근한 ‘까댐’으로 빈정거리거나 내 단점을 사람들 앞에서 농담 거리로 얘기하곤 “장난인데 왜 그래!”라는 친구, 이제 그만 만나세요.

“내가 감정의 쓰레기통인가?”

이상하게 나에겐 늘 힘든 얘기만 쏟아내는 친구. 다른 친구 얘기부터, 회사 일까지 시도 때도 없이 전화해 자신의 부정적인 감정을 쏟아내는 친구가 있나요? 내가 꼭 감정의 쓰레기통 같은 기분이 드나요? 물론, 한 때면 괜찮지만 불쾌한 일이 있을 때만 날 찾는다면 그 관계를 의심해보세요.  가장 위험한 건 그 ‘비관적인 감정’이 당신에게 옮기 때문입니다.

“꼭 내가 필요할 때만 날 찾는 것 같아.”

간만의 안부. 그리고 그 뒤엔 늘 ‘부탁’이 따라붙는 사이. 물론 지인 사이엔 늘 있는 일이지만 ‘필요할 때마다’ 연락하는 친구는 멀리하는 게 좋습니다. 그런 친구들은 당신의 도움을 받아내기 위해 거짓말은 물론, 동정심을 유발해 최대한의 결과물을 뽑아내는 유형이거든요. 가까이 지내다 보면 당신의 정보를 캐내어 약점을 수집해 자신에게 유리한 무기로 삼으니 반드시 멀리하세요.

“내 시간을 왜 마음대로 쓰지?”

자신이 바쁜 만큼 자신의 시간은 소중하면서, 정작 내 시간은 배려가 없는 친구. 약속 시간에 한 두 시간 늦는 건 기본이고, 만나는 도중 다른 친구와 약속이 생겼다며 ‘더블 약속’을 잡고 가버리는 친구가 있나요? 그 사람에겐 당신이 ‘시간을 쏟을 가치가 없는 사람’이라는 뜻입니다. 이렇게 일방적이고 이기적인 태도의 친구에 대해선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