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논란 뒤에 ‘악성 루머’… 대응 나선 여배우들

daily issue

정준영 논란 뒤에 ‘악성 루머’… 대응 나선 여배우들

2019-04-03T14:46:56+00:00 2019.03.13|

정준영 ‘불법 촬영 영상’ 논란이 불거지면서 여성 연예인을 상대로 한 각종 루머도 온라인상에서 불거지고 있습니다.

루머 내용에 구체적으로 실명까지 거론되기 시작하자 이청아, 정유미 등 여배우들이 강경 대응에 나섰습니다.

이청아 소속사 킹스엔터테인먼트는 13일 공식 보도 자료를 통해 “이청아는 2013년 정준영과 뮤직비디오 촬영을 함께 진행한 것 외에는 사적인 친분이 없다”며 “현재 각종 커뮤니티, SNS 등을 통해 유포되고 있는 악성 루머 또한 배우와 관련 없는 일로 전혀 사실이 아님을 강조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소속사 측은 루머 내용을 확대 재생산하는 모든 SNS 게시물과 댓글을 수집해 법적 절차를 토대로 강력 대응할 것을 강조했습니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apan

A post shared by Jungyumi (@yum_yum) on

정유미 소속사 스타캠프202 역시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메신저 등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특정 루머에 소속 배우 정유미가 언급되고 있으나, 이는 모두 사실무근임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습니다.

소속사 측은 “터무니없는 루머에 소속 배우의 이름이 거론되는 것조차 매우 불쾌한 상황”이라며 “당사는 소속 배우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행위가 지속될 경우 이와 관련하여 법적인 처벌로 강경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어떠한 선처나 합의도 없을 것이라 경고하기도 했습니다.

최근 정준영이 불법 촬영한 영상을 단체 카카오톡 채팅방에 무단 유포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온라인상에서는 여성 연예인들의 실명이 적힌 루머가 유포됐습니다. 이후 각종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이들의 이름이 오르내렸습니다.

이청아와 정유미를 비롯해 오연서, 구하라 등도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정준영 논란과 관련이 없다며 루머를 부인했습니다.

앞서 <SBS 8뉴스>는 정준영과 지인들이 카카오톡을 통해 성관계 불법 촬영 영상을 주고받았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정준영을 입건, 피의자 신분으로 14일 소환 조사할 예정입니다.

정준영의 소속사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측은 “당사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더는 정준영과 계약을 유지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며 2019년 3월 13일부로 정준영과 계약 해지를 합의했음을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