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기약은 초기에 먹어야 합니다

Beauty

감기약은 초기에 먹어야 합니다

2019-03-26T10:01:46+09:00 2019.03.25|

예전엔 감기 걸리면 바로 병원행이었는데요. ‘병원에 가든 안 가든 감기는 일주일 간다’는 말도 있었죠. 요즘은 증상별로 효과 좋은 감기약이 많이 나와서 감기가 심해지기 전에 미리 약을 먹는 게 일반적입니다. 사실 감기약은 치료라기보다 증상을 완화하는 개념이라서 감기 초기 증상이 보일 때 바로 먹어야 효과를 볼 수 있죠. 돌아온 감기 시즌을 맞아 감기약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감기약은 감기가 온다 싶을 때 먹어줘야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콧물이 나오거나 목이 아프진 않지만, 왠지 으슬으슬 오한이 들고 몸이 여기저기 쑤시는 느낌이라면 몸살감기에 걸릴 확률이 높습니다. 이럴 땐 차처럼 따뜻한 물에 타서 마시는 감기약이 도움이 됩니다. 물에 타 먹는 가루형 감기약에는 비타민 C가 들어 있어 피로 해소 효과도 있죠. 환절기에 출장을 가면 종종 드러그스토어에서 구입해 자기 전에 타 마시곤 합니다.

가루형 감기약의 대명사 테라플루. 해외에는 커피 머신에서 사용할 수 있는 캡슐형도 나왔습니다.

축농증이나 비염이 있는 분들은 초기 감기 증상으로 코 양쪽 뼈 부분과 미간에 답답함을 느끼는 경우가 많을 겁니다. 두통도 동반하고요. 개인적으로는 해외 약국에서 구입한 슈다페드 사이너스(Sudafed Sinus)를 먹고 금세 증상이 완화된 적이 있습니다. 비충혈 완화제 성분 때문인데요. 우리나라에서는 의사 처방이 있어야 구입할 수 있답니다. 코가 막혀서 숨쉬기가 괴로울 땐 콧속에 칙칙 뿌리는 오트리빈이 직방이죠. 오트리빈은 의사와 약사가 공통적으로 일주일 이내로만 사용할 것을 권장합니다. 너무 오래, 자주 사용하면 효과가 떨어지고 오히려 코막힘이 심해지니 설명서를 잘 읽어보고 사용하세요.

코 양옆과 미간을 짓누르는 듯한 이 답답함은 말로 표현할 수 없습니다.

맑은 콧물이 줄줄 흐르기 시작하고 콧속이 간질간질, 재채기가 이어지면 알레르기 반응을 완화하는 항히스타민 성분의 감기약을 먹게 됩니다. 항히스타민제는 졸음을 유발해 해외에서는 수면 유도제로 판매하는 경우도 있죠. 하지만 잘 알려진 대로 요즘은 졸음을 유발하지 않는 2세대 항히스타민제 감기약도 많답니다.

줄줄 흐르는 콧물을 계속 닦다 보면 코가 헐어버리기 십상.

기관지가 약한 분들은 목이 따끔거리거나 편도선이 부어올라 목에 눈깔사탕이 걸린 듯한 기분이 듭니다. 목감기와 편도선염을 구분하는 경우가 있는데, 목감기는 증상이 덜한 편도선염, 편도선염은 증상이 심한 목감기로 보면 됩니다. 편도선염은 세균 감염에 의한 것이라서 항생제를 먹어야 하는데요. 항생제는 반드시 의사 처방이 있어야 하기 때문에 약국에서는 보통 항염증제를 준답니다. 초기 증상에는 항염증제만 며칠 먹어도 괜찮아집니다.

목의 통증이 심하면 병원에 가야 합니다.

감기는 날씨가 추워져서 걸린다고 생각하기 쉽습니다. 추운 날씨에 체온이 떨어지면 면역력이 약해지는 건 사실이죠. 하지만 건조해진 날씨가 기관지 점막을 건조하게 만들어 바이러스가 몸속으로 더 쉽게 침투하는 게 주된 이유랍니다. 감기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실내 적정 습도를 유지하고, 면역력이 약해지지 않도록 잘 먹고 푹 쉬는 게 중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