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가 쌍꺼풀 수술 지적에 대응하는 법

daily issue

구하라가 쌍꺼풀 수술 지적에 대응하는 법

2019-04-03T14:28:21+09:00 2019.04.01|

연예인처럼 자신의 외모를 보여주는 직업을 가진 이들에게 성형수술과 시술만큼 강렬한 유혹도 없습니다. 예전에는 수술이나 시술을 받았다는 사실을 숨기는 분위기였다면 요즘은 좀더 당당하게 “맞아요, 나 시술받았어요”라고 말할 수 있는 분위기가 되었죠.

가수 구하라도 그중 한 명입니다. 자신의 성형 사실을 확인하려는 네티즌에게 당차게 맞서 설전을 벌인 겁니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어린 나이 시절 때부터 활동하는 동안 지나 온 수많은 악플과 심적인 고통으로 많이 상처 받아왔습니다. 아직 어린나이임에도 불구하고 안검하수를 하는 덴 다 이유가 있겠죠.. 오른쪽 눈에 불편함 때문에 제 자신을 아프지않게 돌보려고 하는 이유 중 하나입니다. 그렇지만 이제는 제 자신을 위해서라도 당당한 건 당당하다고 말하는게 맞다고 생각이 듭니다. 단 한번도 악플에 대해 대처를 해야겠다라는 생각은 하지않았습니다. 저도 하루하루 열심히 살고 있는 사람 입니다 어떤 모습이든 한 번이라도 곱게 예쁜 시선으로 봐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앞으로도 노력하는 모습, 행동으로 책임지는 사람으로 열심히 활동하는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 감기 조심하세요.

A post shared by 구하라 (@koohara__) on

구하라는 지난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일본 도쿄 걸스 컬렉션 런웨이 대기실에서 찍은 사진을 한 장 올렸습니다. 포니테일로 깔끔하게 묶은 머리, 맑고 깨끗한 피부, 시선을 끄는 커다란 눈망울. 사진 속 구하라는 여전히 예뻤지만 예전과 사뭇 달라진 눈 모양에 네티즌은 “쌍꺼풀 수술을 한 것 아니냐”, “성형한 모습이 적응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잘자요 !

A post shared by 구하라 (@koohara__) on

한 네티즌이 “하라, 쌍수 왜 다시 했음”이라고 단 댓글에 구하라는 “안검하수 한 게 죄입니까”라고 반문했습니다. 또 다른 네티즌이 “눈매 교정한 것 아닌가”라고 댓글을 달자 그녀는 “증세가 있겠죠?”라고 답했습니다. 그런가 하면 “눈 안 했을 때가 더 예쁘다”는 댓글에 구하라는 “그렇게 봐주시면 고맙겠다”고 응수했습니다.

설전이 계속되자 결국 구하라는 문제가 된 게시물을 삭제했습니다. 이후 “오늘도 고마웠습니다. 그럼 또 만납시다”라는 글과 함께 다시 사진을 올렸습니다.

이번에 구하라가 받았다고 한 안검하수는 윗눈꺼풀이 자꾸 내려와 검은 눈동자를 많이 가리고, 또 눈꺼풀이 처져 보이는 상태를 말합니다. 눈을 뜨게 하는 근육인 상안검거근이 늘어졌기 때문인데요, 이런 경우는 눈매 교정술을 통해 교정할 수 있습니다. 이미 여러 스타와 정치인 등이 안검하수 시술을 받아 주목을 받기도 했습니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오랜만에 촬영 😀🌹

A post shared by 구하라 (@koohara__) on

구하라는 걸 그룹 카라로 데뷔 후 한창 높은 인기를 얻던 시절,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쌍꺼풀 수술과 코 필러 시술 사실을 솔직하게 고백한 바 있죠. 일부 팬들은 그녀의 솔직함에 “남들 시선은 신경 쓰지 말라”며 응원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