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 당당한 설리 "노브라가 어때서?"

daily issue

솔직 당당한 설리 "노브라가 어때서?"

2019-04-09T15:12:33+00:00 2019.04.09|

어느 순간부터 일거수일투족이 화제가 되고 있는 가수 겸 배우 설리. 걸 그룹 에프엑스 탈퇴 이후 그녀의 행보는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았습니다. 한층 더 자유분방해진 그녀의 말과 행동, 패션 등은 팬들뿐만 아니라 설리를 잘 모르던 사람들마저도 관심을 갖게 만들었죠.

View this post on Instagram

👅

A post shared by 설리가진리 (Sulli) (@jelly_jilli) on

설리의 자유로운 행동 가운데 가장 많은 시선이 쏠린 건 다름 아닌 ‘노브라’였습니다. 설리가 브래지어를 입지 않은 채 얇은 티셔츠를 입고 찍은 사진을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수차례 올렸기 때문입니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채징이전시잘봤어❤️

A post shared by 설리가진리 (Sulli) (@jelly_jilli) on

사진을 본 사람들은 자유로워 보여서 좋다는 반응과 함께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낯선 문화라는 엇갈린 반응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설리는 개의치 않고 자기만의 스타일을 고집했고 매번 일부 네티즌은 불편한 심경을 숨기지 않았습니다.

설리도 이런 반응을 마음에 담아두고 있었던 걸까요? 8일 밤, 설리는 친구들과 술자리를 가지고 그 자리에서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했습니다. 거기서 설리는 얼큰하게 술에 취한 채 ‘노브라’ 반응에 대해 솔직한 마음을 드러냈죠. 이날 라이브 방송에는 1만5,000여 명에 달하는 팬들이 몰렸고, 설리는 팬들의 댓글에 솔직하게 답변했습니다.

많은 네티즌은 “왜 브래지어를 입지 않느냐”, “노브라로 당당할 수 있는 이유를 말해달라”고 물었습니다. 이에 설리는 답답하다는 듯 한동안 말문을 열지 못했습니다. 그러더니 이내 자신의 가슴을 움켜쥐며 “이유?”라고 반문했습니다.

이어 그녀는 잠시 한숨을 몰아쉬며 “날 걱정하는 건가? 날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오히려 ‘시선 강간’하는 사람들이 더 싫다”고 말했습니다. 설리가 말한 ‘시선 강간’은 상대방의 의사와 상관없이 노골적으로 쳐다봐 불쾌감을 주는 행동을 말합니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오늘 뭐하게?🙈🥶

A post shared by 설리가진리 (Sulli) (@jelly_jilli) on

이날 설리는 춤을 추는가 하면 친구들과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다가 이어지는 댓글에 불편함을 드러내며 결국 라이브 방송을 종료했습니다. 방송 후 난해하고 파격적인 일상을 공개하는 설리를 두고 ‘표현의 자유’와 ‘논란’의 경계에서 설전이 오가고 있는데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