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선동에 납신 폴 스미스 경

Living

익선동에 납신 폴 스미스 경

2019-04-23T16:57:46+00:00 2019.04.23|

패션 디자이너 폴 스미스가 방한했습니다. 6월 6일부터 8월 25일까지 DDP 배움터 2층 디자인박물관에서 전시를 열거든요. 전시명은 ‘헬로, 마이 네임 이즈 폴 스미스(Hello, My Name is Paul Smith)’입니다. 전시명을 이렇게 붙인 이유가 재미있는데요. “내 이름을 아직 모르는 분들이 많을 수도 있잖아요. 패션계에는 자아가 강한 사람들이 무척 많지만 때론 겸손해져야 한다고 생각해요.”

2013년 런던 디자인 뮤지엄에서 처음 시작한 이 전시는 서울에서 11번째로 열립니다. 이미 전 세계 60만여 명이 관람했습니다. 서울 전시가 마무리되면 광주에서도 전시가 열릴 예정입니다. 폴 스미스는 특히 “10대를 비롯한 젊은이들, 대학생들이 이 전시를 많이 봤으면 좋겠어요”라고 말했습니다.
“작은 브랜드가 어떻게 크게 될 수 있는지 보여주기 때문입니다. 또한 요즘 수직적이고 경직된 사고를 하잖아요. 이 전시를 통해 자유롭고 수평적으로 사고하는 방법을 알았으면 좋겠어요.”

폴 스미스의 첫 시작은 영국 노팅엄에 자리한 3×3m의 작은 가게랍니다. 가게는 금•토•일요일에만 열었는데, 그 이유가 평일에는 다른 일을 해서 돈을 벌어야 했기 때문이죠. 폴 스미스는 매장을 연 지 7년 만에 파리 패션 위크에 참석했어요. 패션쇼를 열 돈이 없어서 자신이 묵는 호텔 방을 쇼장으로 꾸몄죠. 침대에 검은 천을 깔고 그 위에 셔츠와 옷을 전시했고요.
“처음 월•화•수요일에는 아무도 안 왔어요. 드디어 목요일 오후 4시에 첫 손님이 왔죠.” 폴 스미스는 손님이 온 시간도 기억하고 있었습니다.

전시장에는 폴 스미스의 첫 매장과 당시 패션쇼를 열었던 호텔 방을 재현하며, 그의 작업실과 스튜디오도 전시합니다. 또 그가 어떻게 패션쇼 의상을 만들어내는지 그 과정이 담긴 비디오도 상영합니다.

폴 스미스는 한국에 10번 정도 방문했어요. 익선동, 시청 부근, 성수동 지역에 특히 관심이 많았는데요. 전통 한옥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풍경을 좋아했습니다. “이전의 것을 해체하지 않고 ‘올드 앤 뉴’가 함께 가는 모습이 좋았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