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과 손예진, 이들이 그려낼 사랑

daily issue

현빈과 손예진, 이들이 그려낼 사랑

2019-05-22T19:13:04+00:00 2019.05.22|

“제발 두 사람이 커플로 나오는 모습을 보고 싶어요!” 지난해 영화 <협상>이 개봉된 후 많은 팬들이 배우 현빈과 손예진의 로맨스물을 기대하는 마음을 드러냈습니다. 영화에서 두 사람이 눈을 마주 보며 연기하는 장면은 없었지만, 함께 있는 이들의 모습이 너무나 보기 좋았기 때문이죠. 팬들의 바람이 반영된 걸까요? 두 사람이 다시 만났습니다. 이번에는 로맨스물로!

현빈과 손예진은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으로 1년여 만에 다시 호흡을 맞춥니다. <사랑의 불시착>이 기대되는 이유가 있습니다. 앞서 <협상> 개봉 후 무대 인사를 다니는 내내 다정한 모습을 보였던 두 사람, 로맨스 연기는 또 얼마나 달콤하게 할까요?

또 이 드라마는 <별에서 온 그대>, <푸른 바다의 전설> 등을 집필한 스타 작가 박지은의 신작이기도 합니다. 전지현, 김수현, 이민호 등을 다시 한번 스타의 반열에 오르게 만든 박지은 작가, 일단 믿고 보는 <사랑의 불시착>이 되겠네요.

<사랑의 불시착>은 패러글라이딩을 하던 중 돌풍과 함께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 분)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려다 사랑에 빠지는 장교 리정혁(현빈 분)의 심장 뛰는 러브 스토리입니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 #협상

A post shared by 손예진 (@yejinhand) on

현빈은 잘생긴 외모는 물론 특급 전사로 실력을 갖춘 장교 리정혁으로 분해 숨겨온 매력을 방출할 예정입니다. 손예진은 대한민국 상위 1% 상속녀 윤세리 역을 맡아 오랜만에 톡톡 튀는 ‘로코’ 여신으로 변신합니다.

영화 <협상> 촬영 현장.

<협상> 촬영 중 모니터링하는 현빈과 손예진.

<협상> 개봉 후 지난 1월 두 번이나 열애설에 휩싸였던 두 사람. 함께 미국 LA 여행 중이라며 동반 여행설과 열애설이 동시에 불거졌는데요, 양측이 빠르게 대응해 스캔들은 해프닝으로 일단락됐습니다. 두 번이나 열애설이 나올 정도로 ‘케미’가 좋은 두 사람! 이번 드라마에서는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