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을 뒤집은 <기생충>

daily issue

칸을 뒤집은 <기생충>

2019-05-23T15:58:12+00:00 2019.05.23|

칸 국제영화제가 이어지던 지난 21일 밤,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 봉준호 감독의 신작 <기생충>을 상영했습니다. 아직 우리나라는 물론 세계 어디에서도 공개되지 않은 <기생충>을 보려는 이들로 극장이 꽉 찼습니다. 3,000여 석이 매진됐고, 뒤늦게라도 티켓을 구하려는 이들의 모습이 눈에 띄었습니다.

<기생충>은 가족 구성원 모두가 백수인 이들이 궁핍한 생활을 이어가던 중 생기는 이야기입니다. 장남 기우(최우식 분)는 우연히 친구의 제안으로 학력을 위조해 박 사장(이선균 분)의 딸 다혜(정지소 분)의 과외 선생님으로 들어갑니다.

이어 기우의 동생 기정(박소담 분)까지 박 사장 가족을 속이며 또 다른 과외 선생님으로 들어가고, 두 가족은 이상하게 얽힙니다. 신선한 가족 스릴러의 탄생이죠.

매 장면마다 복선이 깔린 듯 의미심장하며, 봉준호 감독의 전작 <살인의 추억>과 <괴물>을 떠오르게 하는 장면도 있습니다. 배우들의 ‘티키타카’가 이어지는 장면에서 관객들은 연신 웃음을 쏟아냈습니다.

코미디부터 묵직한 사회 메시지까지 담은 이 영화에는 봉준호 감독의 기량이 가장 많이 발휘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라고.

전 세계 최초로 공개된 <기생충>은 그야말로 기대 이상이었습니다. 약 2시간 10분간의 상영이 끝나자 뤼미에르 극장 내부는 박수와 함성으로 가득 찼습니다. 환하게 웃는 배우들을 둘러싼 기립 박수는 8분 정도 이어졌습니다.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이정은 등 배우들은 미소로 관객들의 환호에 보답했습니다. 특히 이정은과 조여정은 눈물이 맺힌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봉준호 감독은 “감사합니다! 밤이 늦었으니 이제 그만 집으로 돌아갑시다! 레츠 고 홈! 땡큐!”라는 말로 고마운 마음을 대신했습니다.

칸 영화제 부집행위원장 크리스티앙 준은 “<기생충>은 올해 초청작 중 가장 사랑하는 영화”라고 밝혔으며, 현지를 찾은 일부 필름 마케터들과 프로듀서들은 황금종려상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는 후문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영국 BBC는 “봉준호의 <기생충>은 올해 칸 영화제에서 부족했던 모든 것이다. 촘촘하고 오락적이며 완벽한 페이스를 보여준다. <기생충>을 보며 당신은 웃을 것이고, 비명을 지르고, 박수를 치고, 손톱을 물어뜯게 될 것이다”라고 했으며, <가디언>지는 “봉준호가 호화로운 볼거리와 풍자적인 서스펜스 드라마로 칸에 귀환했다”고 호평했습니다.

<기생충>은 <살인의 추억>, <괴물>, <마더>, <설국열차> 등에 이어 봉준호 감독이 내놓은 7번째 장편영화입니다. 한층 더 봉준호다운 이번 영화에서 그는 또 어떤 인간애와 유머, 서스펜스로 우리에게 질문을 던질까요? 오는 30일 국내에서도 <기생충>을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