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연-지드래곤, 네 번째 열애설

daily issue

이주연-지드래곤, 네 번째 열애설

2019-05-31T14:49:40+00:00 2019.05.31|

그룹 빅뱅의 지드래곤과 애프터스쿨 출신 이주연이 또 열애설에 휩싸였습니다. 냐고요? 이 두 사람 사이에 열애설이 불거진 게 벌써 네 번째이기 때문이죠. 방법도 이전 열애설이 시작되던 때와 비슷합니다. 개인 SNS를 통해서입니다.

이주연은 30일 밤, 인스타그램에 지드래곤과 찍은 영상을 올렸습니다. 얼굴에 이런저런 효과를 주는 스마트폰 앱을 이용해 지드래곤과 둘이 사슴처럼 ‘꽁냥꽁냥’하는 영상입니다. 영상을 올린 지 얼마 되지 않아 이주연은 곧바로 삭제했지만, 이미 온라인상에 빠르게 퍼졌습니다. 폭발적인 관심도 뒤따르고 있죠.

이에 대해 이주연의 소속사 측은 사적인 부분이라 확인이 어렵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일부 네티즌과 팬들은 두 사람의 열애가 사실이 아니라면 조심할 법도 한데, 스스로 영상을 올려서 또다시 열애설이 나오도록 오해하게 만든 행동이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입니다. 아무런 입장도 내놓지 않는 지드래곤에 대해서도 마찬가지 반응이 나오는 상황.

이주연은 앞서 지난 2017년에도 이번과 비슷한 영상을 인스타그램에 올렸고, 그로 인해 처음 열애설이 불거졌습니다. 당시에도 이주연은 ‘실수’로 영상을 공개했다고 했죠. 그때도 지드래곤은 침묵했으며 이주연은 친한 친구 사이라고 해명했습니다.

한 달이 지나 두 사람은 또다시 열애설에 불을 지폈습니다. 각자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이 알고 보니 같은 시기에 하와이의 같은 장소에서 찍은 사진이었던 것입니다. 당시 지드래곤 측은 이주연과 동료로 알고 지내는 사이라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이에 그치지 않고 지난해 새해 첫날 한 매체가 두 사람이 제주도로 여행 간 사진을 공개하며 다시 한번 열애설이 제기됐습니다. 그때도 이들의 소속사 측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확인 중이다.”

물론 연예인이라고 해서 열애가 맞다 아니다 꼭 공개할 의무는 없습니다. 사생활을 공개할 필요도 없죠. 이들이 올린 사진도 친구 사이라면 충분히 찍을 수 있는 것들입니다. 하지만 계속 같은 ‘설’이 제기되니 팬들은 속상함을 토로하고 있습니다. 친한 친구라면 더 솔직하고 당당하게 우정을 과시해도 되지 않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