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자, 말 한마디로 깊어진 비난 여론

daily issue

홍자, 말 한마디로 깊어진 비난 여론

2019-06-11T15:56:09+00:00 2019.06.11|

이미 내뱉은 말은 주워 담을 수는 없죠. 그래서 더 조심해야 되는 말 한마디. TV조선 <미스트롯>에서 3위를 차지하며 인기를 얻은 가수 홍자가 말실수로 홍역을 치르고 있습니다. 그녀의 연이은 사과에도 비난 여론은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 7일 전남 영광에서는 ‘2019 영광 법성포 단오제’ 행사가 열렸습니다. 홍자는 축하 공연을 위해 현장을 방문해 무대에 올랐죠. ‘비나리’로 무대를 연 홍자는 노래를 마친 후 관객들과 대화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그녀는 “<미스트롯> 하고 나서 전라도 행사는 처음 와본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문제는 이후의 내용이었습니다.

“송가인(<미스트롯> 출연자)이 경상도에 가서 울었어요. 제가 그 마음을 알 것 같아요. 제가 무대에 올라오기 전에 전라도 사람들은 실제로 보면 뿔도 나 있고, 이빨도 있고, 손톱 대신 발톱이 있고 그럴 줄 알았는데 열화와 같은 성원을 보내주셔서 너무 힘이 나고 감사합니다. 전라도에 자주 와도 될까요?

저희 외가댁은 전부다 전라도 분들이에요. 낳아준 분, 길러준 분 다 내 어머니듯이, 전라도도 경상도도 저에게는 다 같은 고향입니다.”

홍자는 울산광역시 출신, 송가인은 전남 진도 출신으로 알려졌습니다. 말의 흐름상 그녀가 말하고자 한 바는 아마도 관객에 대한 고마움이었겠지만, 표현상 거친 부분이 있어 오히려 지역감정을 불러일으킨다는 비판을 받았습니다. 친근감을 조성하기 위한 발언이었다고는 하나 지나쳤다는 의견도 적지 않았죠.

논란이 일자 홍자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적절치 않은 언행으로 불쾌감을 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습니다. 그러나 이 사과조차도 행사를 치르고 3일이 지나 이뤄져 실망감을 더했습니다.

그러나 홍자는 이에 굴하지 않고 11일 새벽 자신의 팬카페에 “홍자는 오뚜기처럼 일어나서 살겠다. 지난 실수는 실수로 남기고 앞으로는 담대하게 더 잘해낼 것이다”라는 글을 남겼습니다.

논란이 되고 있는 홍자의 발언, 여러분은 어떻게 받아들이셨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