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언, 비난 여론에 결국 일본 사진 삭제

daily issue

이시언, 비난 여론에 결국 일본 사진 삭제

2019-07-05T11:07:04+00:00 2019.07.05|

상황이 심상치 않습니다. 최근 일본 정부가 한국을 상대로 반도체 핵심 소재 등의 수출 규제를 발동했죠. 사실상 경제 보복 조치를 내린 겁니다. 온라인상에서는 유니클로, 무인양품 등 일본 브랜드에 대한 불매운동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네티즌들은 일본 브랜드인 줄 모르고 지나치기 쉬울 수 있다며, 브랜드 정보를 공유하는 등 불매운동을 독려하고 있습니다. SNS에는 ‘#일본제품불매’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보이콧 포스터가 올라오고 있죠.

또 일본 여행을 앞둔 일부 관광객이 비행편과 호텔 등을 줄줄이 취소하고 있습니다. 당분간 일본에 가지도, 일본 제품을 사지도 말자는 거죠. 일각에서는 한국에서 활동 중인 일본 출신 연예인의 퇴출 운동까지 벌어지는 상황인데요. 여기서 그치지 않고 일본을 방문한 한국 연예인에게까지 불똥이 튀었습니다.

배우 이시언이 일본을 방문했다가 뭇매를 맞은 것. 그는 지난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올렸습니다. 생일을 맞아 일본 여행을 떠나는 사진이었죠. 다음 날에는 MBC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인연을 맺은 배우 송진우, 미나미 부부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습니다.

다른 시기였다면 별문제 없이 지나갔을 사진이었지만, 공교롭게도 일본 불매운동이 펼쳐지는 시기와 맞물려 질타를 받았습니다. 네티즌들은 한일 간 상황이 심상치 않은데 일본 여행 사진을 올리는 것은 적절치 못한 선택이었다고 지적했습니다. 반면 개인 SNS에 올리는 것도, 일본에 여행 가는 것도 본인의 자유라는 의견도 있었습니다.

결국 이시언은 문제가 된 사진을 삭제했습니다. 이시언의 소속사 비에스컴퍼니 측은 “이시언이 송진우, 미나미 부부의 초대를 받아서 간 것”이라며 “국민 정서를 감안해 게시물을 지웠다”고 밝혔습니다.

이시언의 이번 행동은 지켜보는 이를 불편하게 만들 수는 있지만, 잘못은 아닙니다. 다만 대중의 관심을 받는 연예인으로서 사회적인 분위기를 미리 살피지 못했다는 점은 아쉬움을 남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