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리, 방송 중 친동생 쇼핑몰 홍보해 뭇매

daily issue

혜리, 방송 중 친동생 쇼핑몰 홍보해 뭇매

2019-07-08T09:57:51+00:00 2019.07.08|

통통 튀는 캐릭터로 인기를 얻고 있는 걸 그룹 걸스데이 멤버 혜리. 그녀가 예능 프로그램 방송 중 돌발 행동으로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문제는 지난 6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에서 발생했습니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오늘의 혜리✌️ (벌칙 아닙니다)

A post shared by 혜리 (@hyeri_0609) on

혜리는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의 고정 패널로 출연 중인데요, 노래를 듣고 가사를 가장 근접하게 맞힌 사람에게는 ‘원 샷’ 기회가 주어집니다. 이때 자신이 원하는 걸 종이에 적어 홍보할 수 있죠. 대부분의 출연진은 새로 나온 자신의 음원이나 영화, 드라마 등을 홍보합니다.

하지만 혜리는 이날 흰 종이에 ‘아마레또’라는 문구를 적었고, 방송에서는 ‘아마레’까지만 보였습니다. 마지막 글자는 블러 처리됐죠. 하지만 출연진의 말로 네 글자를 모두 알 수 있었습니다. 패널들이 문구의 의미를 궁금해하자 MC 신동엽은 “동생 쇼핑몰 이름이래”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자 박나래가 “이건 너무 PPL 아니냐”라고 지적했고, 이에 혜리가 답했습니다. “제가 투자를 해서…” 운영은 친동생이, 투자는 혜리가 한 거죠.

<놀라운 토요일>은 토요일 저녁에 방송돼 시청률 3.0%를 웃도는 프로그램입니다. 매주 방송에 나오는 노래는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를 만큼 관심이 높기도 한데요, 그런 프로그램에서 친동생의 쇼핑몰을 홍보했으니 영향은 바로 드러났습니다. 쇼핑몰 이름은 곧 검색어 1위까지 올랐죠. 말 그대로 ‘광고’를 한 셈.

혜리는 심지어 방송 후 자신의 SNS에 “실검이라니 축하 축하 내 동생”이라는 자축의 글까지 올려 논란을 부추겼습니다. 온라인상에서는 “이러다 너도나도 방송에서 광고하겠다”는 등 불편한 시선도 나왔습니다.

글은 얼마 지나지 않아 삭제했지만, 혜리의 동생이 운영하는 쇼핑몰은 동시에 많은 사람이 몰려 트래픽이 초과되기도 했습니다. 혜리의 ‘광고’가 제대로 통한 거죠. 물론 이번 논란은 혜리만의 잘못은 아닙니다. 문구를 제대로 가리는 등 편집을 하지 않은 제작진의 책임도 있습니다.

논란이 가라앉지 않자 혜리의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그룹 아이엔지 측은 사과의 뜻을 전했습니다. 소속사 측은 “방송의 재미를 위해 한 말이지만 그로 인해 논란과 불편을 줄 수 있다는 생각을 미처 하지 못했다. 이에 대해 인지하고 반성하며 이후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신중하게 행동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혜리 (@hyeri_0609) on

동생을 위하는 마음으로 한 행동이었겠지만, 일부 시청자들을 불편하게 한 혜리와 제작진 측이 조금은 경솔했다는 지적이 나오는 상황. 이번 논란을 거치면서 좀더 성숙한 모습을 보여주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