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동석, 마블 히어로 ‘길가메시’로 변신

daily issue

마동석, 마블 히어로 ‘길가메시’로 변신

2019-07-22T11:21:14+00:00 2019.07.22|

지난봄, 마블의 <어벤져스: 엔드게임> 이후 마블 히어로의 세대교체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어벤져스’의 중심을 잡고 있던 아이언맨이 세상을 떠나면서 캡틴 아메리카, 헐크, 토르, 블랙위도우 등 1세대 히어로 역시 잠시 휴식기를 갖고 있습니다.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세계관인 ‘인피니티 사가’가 끝나고 또 다른 세계관이 이어지는 거죠.

최근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에서 스파이더맨이 아이언맨의 뒤를 이어 어벤져스를 이끌 중심인물이 되면서 이후 활약에 궁금증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앞으로 마블 세계관에 새롭게 등장할 히어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우리나라 배우 마동석(미국 이름 ‘Don Lee’)이 새로운 히어로가 됩니다. 듣던 중 반가운 소식이죠!

현지 시간으로 20일 미국 샌디에이고에서는 마블 스튜디오의 ‘코믹콘(Comic-Con 2019)’ 행사가 열렸습니다. 이 자리에서 케빈 파이기 마블 스튜디오 사장은 신작 <이터널스>의 배우를 소개했습니다.

이날 무대에는 안젤리나 졸리(‘테나’ 역), 셀마 헤이엑(‘에이작’ 역), 리아 맥휴(‘파이퍼’ 역), 리처드 매든(‘이카리스’ 역), 쿠마일 난지아니(‘킹고’ 역) 등 할리우드 유명 배우들이 올랐습니다. 그리고 배우 마동석이 덩치만큼이나 큰 존재감을 자랑하며 무대를 꽉 채웠습니다.

마동석은 <이터널스> 주연 캐릭터 10명 중 한 명인데요, 극 중 마동석이 맡은 역할은 헤라클레스, 삼손과 같이 초인적인 힘을 자랑하는 ‘길가메시’! 마동석과 원작 캐릭터의 외모 싱크로율이 상당히 높다고 해요. 원작에서 ‘길가메시’는 토르와 쌍벽을 이루는 히어로로 등장합니다. 그간 자신만의 액션을 선보여온 마동석이 영화에서 어떤 모습으로 등장할지 기대됩니다.

<이터널스>는 1976년 발간된 잭 커비의 코믹북을 원작으로 합니다. 수백만 년 전, 인류를 실험하기 위해 지구로 온 셀레스티얼이 만든 초인 종족의 이름인데요. 이터널스는 실험으로 초인적인 힘을 지닌 불사의 종족이 되고, 빌런 ‘데비안츠’와 맞서 싸우게 됩니다.

앞서 배우 수현이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에 출연한 바 있는데요, 마동석은 우리나라 배우 최초로 마블 영화에주연’으로 출연해 존재감을 빛낼 예정입니다. 마동석의 활약이 기대되는 <이터널스>는 오는 2020년 11월 개봉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