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배우 그리고 사람 ‘신동미’

daily issue

여자, 배우 그리고 사람 ‘신동미’

2019-07-30T11:37:41+00:00 2019.07.30|

연극과 뮤지컬, 드라마 등 장르를 넘나들며 노력해온 배우 신동미가 자신의 아픔을 담담하게 고백했습니다. 한 사람으로서, 한 여자로서 겪을 삶의 아픔을 한꺼번에 겪은 그녀는 이미 내면이 한층 단단해져 있었습니다.

29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2-너는 내 운명>에서는 신동미가 <세상을 바꾸는 시간, 15분> 첫 강연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긴 무명 시절을 겪은 그녀는 스스로 ‘나는 누구인가’라는 질문을 가장 많이 하며 그 자리에서 버틸 수 있었습니다. 지금까지 80여 편가량 되는 작품을 했지만, 그중 3분의 1은 ‘행인 2’, ‘카페 손님 1’처럼 이름 옆에 숫자가 붙는 단역이었죠.

여기에서 그녀는 뜻밖의 고백을 했습니다. 지난해 정기검진을 통해 악성종양을 발견했다고 해요. 게다가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아이를 갖고 싶어서 열심히 준비하던 시험관 시술마저 실패로 돌아갔다고 합니다. “배우로서, 사람으로서, 여자로서 자존감이 바닥을 쳤다”고 말하는 신동미의 표정은 생각보다 침착했습니다.

신동미는 이런 사건이 자신의 삶에 큰 영향을 미쳤다면서 연기에 집중할 수 없었고, 스스로에게 자꾸 실망하게 됐다고 고백했습니다. 남편에게 “진짜 이 길이 내 길이 맞는 걸까?”라고 질문하며 진지하게 고민도 했다고 해요. 그때 그녀를 일으킨 작품이 KBS2 TV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였습니다. <왜그래 풍상씨>에서 신동미는 헌신의 아이콘인 ‘간분실’ 역으로 변신해 열연을 펼쳤죠.

하지만 신동미는 존경하던 작가의 작품에 출연 제의가 들어왔음에도 두려움이 커서 망설였다는데요, 곧 자신의 연기가 누군가에게 위로가 됐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용기를 얻었다고 합니다. ‘나는 누구인가’에 대한 답을 찾게 된 거죠. 아픔을 이겨내고 지금의 그녀를 만든 건 바로 그런 질문이었다고 합니다.

부모님도 몰랐던 신동미의 악성종양 판정. 다행히 지금은 상태가 호전되어 추적 관찰을 계속하며 지켜보면 된다고 합니다. 더 멋진 삶을 위해 또 다른 질문의 답을 찾아가겠다는 신동미. 이제 누구보다 강한 내면을 가진 사람이자, 여자이자, 배우가 된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