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강성욱 ‘성폭행 혐의’

daily issue

배우 강성욱 ‘성폭행 혐의’

2019-07-31T11:18:43+00:00 2019.07.31|

뮤지컬 배우 강성욱. 이름만 듣고는 고개를 갸웃할 수도 있지만, 아마도 <하트시그널>이라는 프로그램 이름을 들으면 누군지 떠오를 텐데요. 강성욱이 성폭행 혐의로 징역 5년을 선고받은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30일 MBN <뉴스8>은 강성욱이 여종업원을 성폭행한 혐의로 징역 5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매체에 따르면 강성욱은 지난 2017년 8월, 남자 대학 동기와 함께 부산의 한 주점을 찾았습니다. 이들은 주점 여종업원 두 명과 술을 마셨죠. 이후 일행은 돈을 더 지불할 테니 장소를 옮기자고 했고, 다 같이 대학 동기의 집으로 향했다고 합니다. 사건은 그곳에서 벌어졌습니다.

여기까지만 해도 충격적인데요. 이후 강성욱이 피해 여성에게 취한 제스처가 더 큰 비난을 불렀습니다. 그는 피해 여성을 ‘꽃뱀’이라고 비난하면서, “너 같은 여자의 말을 사람들이 믿어줄 것 같냐”는 등 모욕적인 말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말을 듣고 충격을 받은 피해 여성은 정신과 치료를 받았다고 합니다.

무엇보다 이번 사건은 그가 2017년에 출연한 채널A 예능 <하트시그널> 방영 기간 중 일어난 사건이라는 점이 가장 큰 실망을 안겨주고 있습니다. 당시 프로그램에서 강성욱은 신아라와 최종 커플이 되었는데요, 실제 연인 관계로는 발전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강성욱은 2015년 뮤지컬 <팬텀>으로 데뷔한 후 <베르테르>, <뉴시즈>, <여신님이 보고 계셔> 등의 작품에 출연했습니다. <하트시그널> 출연 후 강성욱은 지난해 KBS2 드라마 <같이 살래요>에서 ‘차경수’ 역을 맡아 활약했습니다. 앞서 있었던 사건 후에도 아무렇지 않게 방송 활동을 한 그의 행보를 두고 대중은 강하게 비판하고 있죠.

징역 5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강성욱. 그는 1심 결과에 불복해 항소장을 제출했습니다. 이제 사건은 고등법원으로 넘어가고, 다시 재판이 진행될 예정인데요. 향후 재판에서 판결이 바뀐다 해도, 이미 실망한 대중의 시선을 다시 붙들기는 어려워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