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진영, 소속사와 갈등

daily issue

홍진영, 소속사와 갈등

2019-08-26T11:37:47+00:00 2019.08.26|

탄탄대로만 걸을 것 같던 가수 홍진영이 소속사와 갈등을 겪고 있다고 폭로했습니다. 특히 이번 일은 홍진영이 지난 10여 년간 몸담고 있던 소속사를 상대로 한 것이라 더욱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사랑의 배터리’, ‘내사랑’, ‘엄지 척등을 연달아 히트시키며 트로트 가수로, 예능 천재로, 행사 여왕으로 잘나가던 그녀. 늘 밝은 모습만 보여주던 홍진영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건지 살펴보죠.

홍진영이 갑작스레 폭로한 건 지난 23일 밤. 그녀는 자신의 SNS를 통해 “데뷔 후 지금까지 10년 넘게 가족처럼 생각하던 소속사와 계약 해지를 요구하는 법적 절차를 밟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홍진영은 현재 뮤직K엔터테인먼트 소속입니다.

그녀는 “그동안 저는 의리와 신뢰 하나로 소속사에 제 의사를 제대로 주장해본 적이 없었으며 스케줄 펑크 한 번 없이 일에만 매진해왔다”며 “그런데 어느 순간 건강도 급격히 나빠지고 6월 초엔 하복부 염증이 심해져 수술까지 받는 일이 생겼다. 스케줄을 소화하는 게 너무 힘들었고 수차례 고통을 호소했음에도 소속사는 일정을 강행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서’를 법원에 제출했다고 밝히며 본격적인 갈등을 예고했죠.

뮤직K엔터테인먼트 측은 홍진영의 갑작스러운 행보에 당황하는 모습입니다. 소속사 측은 그녀와 상반된 입장을 밝혔는데요, 홍진영이 충분히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스케줄을 잡았고, 또 그녀가 원하는 방송과 광고에 출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홍보 활동을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무엇보다 홍진영의 음원 및 음반 콘텐츠 제작에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고 해명했죠. 또 전속계약을 갱신할 때마다 계약 사항을 홍진영이 원하는 조건에 맞춰 변경했다며 지난 5년간 100억원에 이르는 금액을 정산해줬다고 밝혔습니다. 또 홍진영이 주장한 ‘이면계약’에 대해서는 “그런 사실이 전혀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홍진영의 말처럼 오랜 시간 ‘가족처럼’ 지내온 양측의 주장이 팽팽히 맞서고 있는데요. 앞으로 홍진영의 활동에도 차질이 생길 것으로 보입니다. 우선 언니 홍선영과 출연 중인 SBS <미운 우리 새끼>는 아직 촬영분이 남아 있어 방송될 것 같습니다.

하지만 행사 무대는 소속사 측이 스케줄을 조정해온 만큼 갈등이 해결되기 전까지는 이전보다 줄어들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