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령, 루머 정면 대응

daily issue

김성령, 루머 정면 대응

2019-08-30T11:47:10+00:00 2019.08.30|

배우 김성령이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법적 대응하겠다고 예고했습니다. 최근 그녀를 둘러싸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사회적 혼란을 불러일으켰는데요. 김성령은 처음 주장을 내세운 사람과 팽팽한 대립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연예 기자 출신 유튜버는 최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톱스타급 여배우를 후원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내용도 꽤 구체적이었는데요. 유튜버는 “한동안 슬럼프를 겪던 여배우가 조 후보자의 도움으로 갑자기 다수 작품과 광고에 출연했다”며 “여배우의 전남편은 조 후보자 동생의 절친한 친구”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여배우의 정체에 대해 “나이가 조금 있지만 지금도 예쁘다”, “정말 미인이다”라고 힌트를 던졌습니다.

영상이 공개된 후 온라인상에서는 ‘정치인 후원 여배우’가 누구인가를 찾는 데 관심이 집중됐습니다. 많은 여배우의 이름이 언급된 가운데, 김성령이 그 주인공이라는 루머가 돌기 시작했는데요. 추측은 커졌고, 루머는 더 널리 퍼지기 시작했죠. 관련된 악성 루머가 계속 나오자 소속사 측도 가만히 있지 않았습니다.

김성령 소속사 와이원엔터테인먼트는 법률 대리인을 통해 “온라인, SNS, 동영상 플랫폼 등을 통해 유포된 동영상에서 언급되는 정치인 후원 여배우는 김성령이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또 소속사 측은 허위 사실 유포 시 법적으로 강경 대응하겠다며 선처는 절대 없다고 못을 박았습니다.

조국 후보자 역시 인사 청문회 준비단을 통해 “조 후보자가 여배우를 후원했다는 취지의 유튜브 방송은 전혀 사실무근인, 그야말로 허위 조작”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하지만 김성령 측이 입장을 밝힌 지 얼마 지나지 않아 해당 유튜버는 새 영상을 올렸습니다. 그는 영상을 통해 김성령을 저격했는데요. “내가 어떤 자료를 갖고 있을 줄 알고 고소라는 말을 쉽게 하느냐”라며 오히려 당당하게 나섰습니다.

팽팽히 맞서고 있는 이들의 주장은 어떻게 결말이 날까요. 루머는 쉽게 생기지만, 사라지기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립니다. 루머의 당사자는 그동안 고통 속에 하루하루를 보내야 하죠. 사실이 밝혀질 때까지 섣부른 추측은 자제하는 게 좋을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