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들의 ‘댕댕이’

daily issue

스타들의 ‘댕댕이’

2019-08-30T12:31:05+00:00 2019.08.30|

지친 몸을 이끌고 집에 들어가면 있는 힘껏 꼬리를 흔들며 반겨주는 존재가 있습니다. 바로 ‘댕댕이(강아지)’죠! 오로지 주인만 바라보고 때론 친구처럼, 가족처럼 곁에서 늘 함께하는 강아지. 가끔 사고뭉치 같긴 해도, 따뜻한 몸을 마주하고 있으면 그만큼 위안이 되는 존재도 없습니다.

스타들 중에도 반려견과 함께하는 애견인이 많은데요, 강아지 사랑이 남다른 스타들은 누가 있을까요?

# 설현

설현의 반려견 ‘덩치’는 워낙 유명하죠. 설현은 이름만큼이나 한 덩치 하는 ‘덩치’를 주로 “김덩치”라고 부르며 동생처럼 귀여워합니다.

함께 화보를 찍거나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등 애정을 쏟고 있죠.

덩치는 베어코트 샤페이종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2017년에는 덩치의 새끼 중 한 마리를 설현과 친한 이홍기가 입양하기도 했습니다.

 

# EXO 찬열, 세훈

엑소 멤버 찬열과 세훈 모두 애견인입니다. 각자 반려견을 키우고 있는데요, 지난달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를 통해 모습이 공개되기도 했죠.

View this post on Instagram

드디어 만난 비비와 토벤이🐶

A post shared by 토벤이🐶 (@tobenstagram) on

찬열은 푸들 ‘토벤이’를 키우고 있습니다. 특히 찬열은 토벤이의 인스타그램을 따로 운영하면서 종종 사진을 올리는데요. 주인만큼이나 인기 있는 토벤이는 79만 명에 이르는 팔로워를 거느리고 있습니다.

세훈의 강아지는 비숑으로, 이름이 ‘비비’인데요. 비비의 몸집이 점점 커지자 팬들은 ‘비비빅’이라는 별명을 붙여주기도 했습니다. 하얀 털 속에 묻힌 검은 눈동자와 코, 검은 콩알 세 개가 정말 귀엽죠.

View this post on Instagram

비비빅

A post shared by SEHUN (@oohsehun) on

 

# 임수향

최근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노래방 장면’으로 화제가 된 임수향. 그녀도 둘째가라면 서러운 애견인입니다.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라리’ 사진을 종종 공개하는데요. ‘아라리’는 푸들, 포메라니안, 치와와 삼총사를 부르는 말입니다. 아키, 라이, 오리의 앞 글자 세 개를 붙인 이름이죠.

View this post on Instagram

휴식

A post shared by 임수향 Imsoohyang (@hellopapa11) on

 

# 태연

요즘 태연의 곁에 늘 껌딱지처럼 붙어 있는 존재가 있습니다. 바로 그녀의 반려견 실버푸들 ‘제로’입니다.

복슬복슬한 털이 매력적인 제로는 태연과 광고도 함께 찍고, 방송 출근길에도 함께하는 등 언제나 붙어 있죠.

 

# 다비치 강민경, 이해리

강민경도 소문난 애견인입니다. 새하얀 털을 가진 비숑 프리제 ‘휴지’와 함께 살고 있습니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생일♡

A post shared by 강민경 (@iammingki) on

그녀의 브이로그에도 휴지가 종종 등장해 신 스틸러 역할을 하고 있답니다.

이해리 역시 푸들 ‘감자’를 키우고 있는데요, 애정을 듬뿍 받고 있습니다.

 

# 크러쉬

묘하게 크러쉬와 닮았다는 반려견 ‘두유’. 이미 방송에도 몇 번 출연한 스타견이죠. 두유는 크러쉬의 앨범 커버에도 등장한 적 있습니다.

심지어 크러쉬가 본인 인스타그램 계정보다 두유 계정을 더 열심히 운영한다는 소문이 돌 정도.

크러쉬가 노래를 직접 작사 작곡할 때마다, 그에게 영감을 주는 뮤즈는 다름 아닌 그의 반려견 두유라고 하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