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곧 시작하는 4대 도시 패션 위크에서 주목할 만한 포인트 7가지 #VKFW2020SS

Fashion

이제 곧 시작하는 4대 도시 패션 위크에서 주목할 만한 포인트 7가지 #VKFW2020SS

2019-09-07T23:31:03+00:00 2019.09.06|

2020년 봄여름을 위한 컬렉션이 시작되었다. 뉴욕부터 런던, 밀라노를 거쳐 파리까지 이르는 한 달간의 패션 유랑기. 새로운 패션 위크가 시작되기 전 미리 알아두면 좋은 예습 포인트 7가지.

 

2018년 가을 새비지×펜티 컬렉션 무대에 오른 리한나.

리한나가 패션으로 돌아온다. 이미 지난 7월 공개한 펜티(Fenty) 컬렉션으로 패션계로 컴백하지 않았냐고? 이번엔 또 다른 브랜드다. 9월 10일 브루클린에서 선보일 거대한 패션쇼는 새비지×펜티(Savage×Fenty). 즉 리한나의 란제리 협업 컬렉션이다. LVMH가 자신의 브랜드를 따로 론칭해주었는데도, 이러한 협업 컬렉션을 계속할 수 있다는 것이야말로 리한나의 파워를 증명하는 셈이다. 빅토리아 시크릿 쇼의 뒤를 잇는 거대한 패션쇼는 다큐멘터리로 제작할 예정이고, 아마존 프라임에서 9월 20일 상영할 예정. 물론 인스타그램, 유튜브 혹은 <보그> 런웨이 앱에서도 라이브로 지켜볼 수 있으니, 리한나의 파워를 직접 느껴보고 싶다면 9월 11일 오전 휴대폰을 놓지 말 것.

 

2018년 소니아 리키엘 패션쇼 피날레.

 

이번 봄 컬렉션은 유난히 패션 캘린더에서 찾아볼 수 없는 이름이 많은 패션 위크가 될 것. 파산 신청을 한 소니아 리키엘과 로베르토 카발리는 불투명한 미래를 앞두고 있다. 움베르토 레온과 캐롤 림이 떠난 겐조 역시 쇼를 쉰다. 펠리페 올리베이라 밥티스타를 새로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임명했지만, 이번 시즌은 쉬기로 결정한 것. 라프 시몬스를 떠나보낸 캘빈 클라인은 여전히 런웨이로 컴백할 생각이 없고, 데릭 램은 컬렉션 라인을 접고 세컨드 라벨인 10 크로스비(10 Crosby)에만 집중하기로 결정했다. DVF 브랜드 역시 패션계에서 중요한 여성을 초대한 점심 식사 자리를 마련하는 것으로 쇼를 대신하기로 했다.

 

케어링 그룹에서 LVMH로 둥지를 옮긴 스텔라 맥카트니.

LVMH와 케어링으로 대표되는 프랑스 럭셔리 재벌의 힘겨루기는 계속될 예정이다. 이번 시즌 가장 흥미로운 장면 중 하나는 아마도 스텔라 맥카트니 쇼장에서 볼 수 있을 것. 지난해 케어링에서 독립을 선언한 스텔라 맥카트니가 올해 라이벌인 LVMH와 손잡기로 결정했다. 덕분에 항상 파리의 오페라 가르니에에서 쇼를 펼치는 그녀의 쇼장 손님도 달라질 예정이다. 케어링의 피노 회장과 셀마 헤이엑 부부 대신 LVMH의 아르노 회장 가족이 관객석을 가득 채울 것이기 때문. 에디 슬리먼, 니콜라 제스키에르 등 스타 디자이너들을 둘러싼 이 두 그룹의 힘겨루기는 럭셔리 패션을 지켜볼 때 빠질 수 없는 재미.

 

2020년 봄 셀린 남성복 컬렉션에 참석한 블랙핑크의 리사.

이제 K-팝 아이돌은 패션쇼장에서 빼놓을 수 없는 볼거리가 되었다. 밀라노와 파리는 어디든 한국에서 온 아이돌 스타가 등장하기만 하면, 거리는 마비되고 관객들은 비명 소리에 귀가 멀 지경이다. 이번 시즌은 유난히 한국 아이돌 스타의 전쟁이 될 듯하다. 이미 샤넬과 셀린의 손님으로 유명한 블랙핑크의 제니와 리사는 파리 방문을 예고했다. 여기에 지수와 로제 역시 모 브랜드의 초대로 패션 수도를 찾을 예정. 구찌의 카이, 프라다의 선미는 밀라노를 찾을 예정이다. 이 외에도 아직 밝힐 수 없는 아이돌 그룹 역시 파리에 상륙할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 여기에 <보그>와 함께 뉴욕의 코치 쇼장을 찾을 예정인 ‘라이언’도 빼놓을 수 없는 한국 스타. 그야말로 K-팝 아이돌의 전성시대가 하이패션계에 펼쳐졌다.

 

이번 시즌부터 돈을 내고 티켓을 구입하면 셀프 포트레이트 쇼를 감상할 수 있다.

패션쇼의 첫째 줄 좌석에 앉을 수 있다면 얼마를 지불할 의향이 있을까? 이번 시즌 런던 패션 위크는 그 가능성을 처음으로 시험한다. 최초로 일반 대중을 상대로 일반 쇼의 좌석을 판매하는 것. 245파운드를 내면 하우스 오브 홀랜드, 셀프 포트레이트, 알렉사 청 등의 프런트 로에 앉을 수 있다. 물론 여기에는 다른 혜택도 포함될 예정. 15분 남짓한 패션쇼가 과연 돈을 지불할 만큼의 ‘엔터테인먼트’가 될 수 있을까? 오랫동안 대중에게 패션쇼 티켓을 판매해온 서울 패션 위크를 지켜본 입장에서 과연 저만큼의 가치를 할 수 있을지가 의문. 전통적인 의미의 패션쇼는 바이어와 프레스 등 관계자들이 내년의 유행을 미리 점쳐보는 것이었다. 하지만 이제는 인스타그램 라이브와 인플루언서의 인증샷이 난무하는 행사가 되어버린 것도 사실. 과연 패션쇼의 미래는 어떻게 변화할까?

 

밀라노 패션을 흥미롭게 하는 보테가 베네타의 다니엘 리.

이번 시즌에 빅 하우스에서 데뷔전을 치르는 디자이너는 찾아보기 힘들다. 대신 두 번째 컬렉션으로 자신의 실력을 증명해 보이려는 디자이너들을 주목해야 한다. 우선 요즘 트렌드에 가장 어울리는 디자이너로 손꼽히는 보테가 베네타의 다니엘 리가 과연 ‘소포모어 징크스’에 빠지지 않고 성공적인 컬렉션을 선보일까. 또 랑방의 브루노 시아렐리는 과연 이 브랜드에 새로운 기운을 불어넣을 수 있을까? 니나 리치의 루시미 보터와 리시 헤리브르 역시 과연 가능성을 증명해 보일까? 디자이너의 역량 대신 브랜드의 전통과 개성이 더 중요해진 지금 이 젊은 디자이너들은 어떤 식으로 21세기식 헤리티지 브랜드를 이어나갈 수 있을지 지켜볼수록 흥미로운 게임이 펼쳐진다.

 

2019년 가을 루이 비통 컬렉션의 풍경.

가장 빠르게 패션 위크를 감상할 수 있는 방법은 물론 인스타그램이다. 거의 모든 브랜드는 라이브로 쇼를 중계하고, 백스테이지 풍경도 스토리로 공유하곤 한다. 하지만 패션쇼 현장의 분위기, 기억할 만한 포인트 등은 쇼를 직접 취재하는 에디터의 시선에 따라 달라진다. <보그 코리아>의 에디터는 이미 뉴욕에 도착해서 생생하게 패션 위크의 풍경을 전달할 준비를 끝냈다. 새로운 해시태그도 준비했다. #VKFWSS2020. ‘Vogue Korea Fashion Week Spring Summer 2020’의 준말. 뒤에 뉴욕, 런던, 밀라노, 파리 등의 도시 이니셜을 더할 예정. 우선 #VKFWSS2020NY, 즉 뉴욕 패션 위크의 뒷이야기를 포스팅하기 시작했다. 인스타그램에서 @voguekorea 계정을 잊지 말고 확인하기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