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P 떠나는 보컬 3인

daily issue

JYP 떠나는 보컬 3인

2019-09-17T18:06:35+00:00 2019.09.17|

JYP엔터테인먼트의 실력파 여성 보컬 아티스트 세 명이 동시에 ‘퇴사’했습니다. 최근 가수 박지민, 백아연, 백예린이 JYP와 계약을 마무리 지었습니다. 세 명 모두 자기만의 색채가 뚜렷한 가수들이죠.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16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백아연, 백예린과 각각 8월 30일, 9월 14일부로 전속 계약을 종료했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두 명의 앞날을 응원하겠다는 메시지도 잊지 않았습니다. 백아연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JYP엔터테인먼트 사옥 사진을 올리고 ‘안녕’이라는 단어로 이별을 알렸습니다.

이들 세 명은 모두 오랜 기간 JYP와 함께하며 가수로 데뷔했죠. 백아연은 SBS <K팝스타> 출신으로 청아한 음색을 자랑하는 보컬입니다.

직접 곡도 쓰는 그녀는 특유의 감수성이 담긴 가사로 팬들의 마음을 흔듭니다. 

특히 그녀의 대표곡 ‘이럴 거면 그러지 말지’는 발표 초기에는 큰 반응이 없다가, 입소문이 퍼지면서 역주행해 빅뱅의 ‘뱅뱅뱅’을 꺾고 음악 프로그램 1위를 차지하기도 했습니다.

R&B 색채가 강한 박지민 역시 <K팝스타> 출신입니다. 파워풀한 목소리로 우승을 차지한 그녀는 백예린과 함께 ‘피프틴앤드’로 데뷔해 실력을 입증했습니다.

두 사람은 활동하는 동안 음악적 완성도가 높은 곡을 발표하며 인기를 얻었죠.

하지만 박지민과 백예린은 추구하는 음악적 방향이 달라 따로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백예린은 JYP 공채 오디션 1기 출신으로 유명하죠. 피프틴앤드 활동 이후 2015년 첫 솔로곡 ‘우주를 건너’를 발표하고 음원 차트를 휩쓸었습니다.

이어 ‘바이 바이 마이 블루’로 음원 차트 1위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이후에 낸 앨범은 그녀만의 그루브를 가득 담아 인기를 끌었죠.

JYP와 계약이 끝난 후, 그녀는 독립 레이블을 시작한다는 계획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세 명의 아티스트는 이제 JYP의 품을 떠나 홀로서기에 나섰습니다. 그동안 실력을 입증해온 이들이기에 앞으로 어떤 음악으로 나타날지, 어떤 성장을 보여줄지 행보가 기대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