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의 자유

daily issue

설리의 자유

2019-09-30T11:19:02+00:00 2019.09.30|

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 조용해질 만하면 화제를 몰고 오는데요. 그녀의 이름이 구설에 오를 때면, 주로 이런 수식어가 붙습니다. ‘노브라’, ‘가슴’.

View this post on Instagram

수영복을 왜 입었냐면

A post shared by 설리가진리 (Sulli) (@jelly_jilli) on

여기서 의문이 생깁니다. 대중이 여자의 가슴을 단순한 신체 부위로 보는지, 섹시함을 상징하는 심벌로 여기는 것인지. 그리고 그 가슴을 보호하고 아름답게 보이도록 하는 브래지어를 입는 게 자유인지, 아닌지 말이죠.

평소 자유로운 행동을 즐기는 설리는 ‘노브라’를 한 채 찍은 사진을 SNS에 많이 공개해왔습니다. 사진 공개 후 늘 다양한 반응이 따라왔어요. 그리고 그녀의 행동을 자유로 봐야 할 것인지, 아직은 자제해야 할 행동으로 봐야 할 것인지에 대한 엇갈린 시선이 뒤따랐습니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

A post shared by 설리가진리 (Sulli) (@jelly_jilli) on

“왜 브래지어를 입지 않는 거냐”는 질문에 대해 설리는 인스타그램 라이브에서 이렇게 말하기도 했죠.

“날 걱정하는 건가? 걱정하지 않아도 돼. 오히려 ‘시선 강간’하는 사람들이 더 싫어.”

이후에도 설리는 JTBC2 <악플의 밤>에 출연해 자기는 “‘노브라’가 편하다. 이유는 그게 전부”라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브래지어를 착용하지 않은 모습이 자연스럽고 예쁘다고 생각한다는 말도 했죠. 방송 촬영 당시에도 ‘노브라’라고 폭로해 출연진을 놀라게 만들기도 했습니다.

그런 그녀가 또다시 큰 관심의 대상이 되었습니다. 이번에는 인스타그램 라이브 도중 가슴이 노출되었다는 것.

29일 설리는 인스타그램 라이브에서 머리를 손질하고 메이크업하는 모습을 공개했습니다. 얇은 가운만 걸친 채 머리를 손질하다 보니, 팔을 움직일 때마다 가운이 살짝 움직였죠. 이때 가운 사이로 가슴이 살짝 공개된 겁니다.

결국 설리는 또다시 대중의 심판대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노출의 자유는 상관없지만, 아이들도 볼 수 있다”는 의견과 “내버려둬라. 자기가 편하면 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오가고 있는데요. 정답 없는 논란 속에서 설리는 아무 말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