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도 종류가 다 다르다고?

Living

사과도 종류가 다 다르다고?

2019-10-29T09:40:57+00:00 2019.10.05|

사과, 사과의 계절입니다! 사과는 사시사철 슈퍼마켓에서 볼 수 있는 과일이지만 사과가 가장 맛있는 때는 오로지 가을, 지금입니다. 그리고 눈치채셨나요? 이맘때 사과는 겨울이나 여름의 사과와 달리 퍼석거리거나 텁텁하지 않고 아삭아삭 생글거리는 수분도 가득합니다.

사시사철 볼 수 있는 사과 품종은 10월 하순에나 수확하는 부사입니다. 저장해도 잘 상하지 않아 저온 창고에 보관하고 조금씩 유통하는 덕분에 언제나 먹을 수 있는 것이죠. 10월 하순에 먹는 부사는 각별히 맛있습니다. 갓 수확해 먹는 것과 반년 이상 저장해뒀다 먹는 사과의 맛이 같을 수는 없겠죠? 저장한 부사를 유통하는 기간은 햇사과가 나오기 직전까지입니다.

9월부터 10월 하순까지는 다른 종류의 햇사과가 번갈아 등장하며 슈퍼마켓 매대에 사과 잔치가 벌어집니다. 알고 보면 가을철 우리가 먹는 사과는 다 다른 종류였던 거죠. 우리가 먹는 다양한 사과의 품종을 알려드릴게요.

루비에스

늦여름에 탁구공만 한 사과를 보신 적이 있을 거예요. 생산량이 많지 않아 잠깐 보이다 사라지는 신품종 미니 사과입니다. 8월 하순에 나왔다가 순식간에 사라지죠. 맛은 큰 사과와 똑같이 좋은데 단지 크기만 작아요. 다 큰 게 탁구공 크기입니다. 크기가 작아서 먹기 편합니다. 케이크 등 제과에 쓰기도 귀엽죠. 유통되는 것 중 일본 품종인 알프스오토메도 딱 요만한 미니 사과입니다.

홍로

추석에 사과를 먹었다면, 무조건 홍로입니다. 수확이 빠른 이 사과는 크고 잘생긴 사과예요. 추석 선물 세트에 넣기 딱 좋죠. 반짝이는 표면도 아름답습니다. 맛도 달고 새콤하면서 아삭거리는 느낌도 좋아 인기가 많은 사과입니다. 꿀사과라고 하는, 과육 속에 당이 뭉쳐 있는 사과가 바로 이 홍로!

아리수

올해 프리미엄 슈퍼마켓 등에서 꽤 보였죠. 최근 많이 생산하는 사과 품종이 새콤한 맛이 약해 아쉬웠던 분들이라면 분명 반했을 새콤달콤한 사과입니다. 같은 시기 나오는 홍로의 산도는 0.2%인데 아리수의 산도는 0.4%거든요. 눈살 찌푸려지는 시큼한 정도까지는 아니고, 딱 기분 좋은 산도를 가진 신품종 사과입니다.

황옥

연노란색을 띤 사과를 보신 적이 있나요? 그 사과의 이름은 황옥입니다. 매우 높은 단맛을 갖고 있으면서 산도도 높은 품종이죠. 단맛과 신맛은 상호 보완 관계인데, 과일이 당도만 높아서는 싱겁게 느껴지고, 산도만 높으면 시큼하기만 합니다. 당도와 산도의 비율이 잘 맞아야 맛있는 사과인데요, 황옥 역시 당도와 산도가 높으면서 그 균형이 잘 맞는 품종입니다.

홍옥

어릴 적 먹던 새빨갛다 못해 검붉고 단단한 예쁜 사과를 기억하시나요? 그 사과가 바로 홍옥입니다. 9월 하순부터 수확하는 고전 품종입니다. 소개하는 사과 중 가장 높은 산도를 갖고 있어요. 단맛이 강한 과일이 대세가 되면서 흔치는 않은데요, 오매불망 잊지 못하고 철마다 홍옥을 찾아 먹던 팬층이 워낙 두꺼워 요즘 다시 대중적으로도 사랑받기 시작하는 품종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