몹시 흔들릴 때는 <버티고>

daily issue

몹시 흔들릴 때는 <버티고>

2019-10-15T15:22:16+00:00 2019.10.15|

<버티고>라는 제목을 들으면 어떤 이미지가 떠오르시나요? 아마도 ‘버틴다’는 의미가 가장 먼저 떠오를 텐데요, 제목에 담긴 의미는 그게 전부가 아닙니다. 한국말 같지만, 사실은 ‘현기증’이라는 뜻의 영어 단어 ‘Vertigo’를 그대로 옮긴 제목이거든요.

영화 <버티고>는 고단한 세상을 버티는 이들에게 건네는 영화입니다. 아슬아슬한 하루 속에서 애쓰는 청춘들을 위한 나지막한 위로이기도 해요.

초고층 사무실에서 계약직 디자이너로 일하는 ‘서영(천우희)’은 무기력함과 우울함에 빠져 있습니다. 시달리고, 소모되고, 지치는 일의 반복 속에 불안해하죠. 직장에서는 다음 재계약을 보장받지 못하고, 연인 ‘진수(유태오)’는 연락이 잘 안 됩니다. 재가한 엄마는 술에 취한 채 전화를 걸어 돈을 요구합니다. 가족도 모두 제각각이죠.

일도, 사랑도, 가족도 힘들기는 매한가지입니다. 무엇 하나 마음대로 되는 건 없고, 세상 모두가 나에게 등을 돌린 것만 같은 느낌을 받게 되죠. 결국 서영은 우울함과 이명 현상에 시달립니다.

그러던 어느 날, 서영은 회사 건물 창밖으로 한 남자를 보게 됩니다. 로프 하나에 매달려 빌딩 외벽을 청소하는 ‘관우(정재광)’입니다. 당장이라도 떨어질 것 같은 높은 빌딩에 아슬아슬하게 매달린 남자는 서영에게 어떤 위로를 건넬까요?

서영이 겪는 불안과 고통은 어떻게 보면 현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의 이야기일 수도 있습니다. 도심 어디서나 볼 수 있는 빌딩 숲, 그 안에서 우리는 어떻게든 버티고 있으니까요.

<버티고>는 지난 12일 폐막한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부문’에 초청돼 뜨거운 반응을 얻었습니다. 특히 천우희의 세밀한 캐릭터 묘사는 놀라움을 안겼죠.

천우희는 지난해 극심한 슬럼프를 겪었으나 <버티고>와 드라마 <멜로가 체질>로 많이 극복했다는군요. 그녀는 한 인터뷰에서 “<버티고> 속 대사는 마치 나에게 한 이야기 같았다. 많이 지친 것을 조금이나마 알아주는 것 같아 힘이 됐다. 지쳐 있던 마음을 다시 치유하는 느낌이었다”라고 털어놨습니다.

<버티고>는 16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데요, 과연 우리의 지친 마음을 다독여줄 수 있을지 기대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