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딸 입양한 박시은-진태현

daily issue

대학생 딸 입양한 박시은-진태현

2019-10-28T11:58:52+00:00 2019.10.28|

누군가의 부모가 되는 것 혹은 누군가의 자녀로 태어나 인생을 함께하는 일은 쉽지 않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일이지만 그만큼 책임도 따르죠.

가족이 되는 방법에는 다른 방법도 있습니다. 서로를 만나는 눈부시고 대단한 일에 의지를 반영해 선택할 수 있는 제도, 바로 입양입니다.

연예계에서는 이미 차인표, 신애라 부부가 두 딸을 입양하며 많은 이들에게 모범이 되기도 했는데요, 배우 박시은, 진태현 부부도 최근 딸을 입양했다는 소식을 알렸습니다.

박시은, 진태현 부부는 SBS 드라마 <호박꽃 순정>에 함께 출연하며 인연을 맺고, 5년간의 열애 끝에 지난 2015년 결혼했습니다. 결혼 후에도 꾸준히 봉사를 이어가 선행 커플로도 유명하죠.

입양 결정을 내린 두 사람이 좀 다른 점이 있다면, 어린아이가 아닌 20대가 된 딸을 입양했다는 점입니다. 28일 박시은은 인스타그램에 딸을 만난 순간부터 부모와 딸 사이가 되기까지의 과정을 담담하고 진솔하게 고백했습니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2015년 8월 저희 부부가 결혼하고 신혼여행으로 찾아간 제주도 천사의집 보육원에서 처음 만난 아이 우리세연이~ 아직도 기억나는건 줄을 길게 늘어선 코흘리는 막내들에게 전복을 숟가락으로 파주던 모습 고등학교때 처음만나 지금까지 함께 이모 삼촌으로 지내왔습니다 조카들중에 처음 저희집에 초대된 조카아이였고 방학때마다 제주도에서 함께 시간을 보냈고 대학 입시때도 함께 학교 시험을 보러 다녔고 대학에 합격해 서울에 올라와서도 늘 함께 했으며 저희집에서 같이 지내기도 했습니다 그렇게 지금까지 우린 이미 가족이었습니다 이제 저희 조카는 편입도 해야하고 졸업하고 취직도 해야하고 사랑하는 사람만나 결혼도 해야하는데 가정을 꾸리기 전까지 앞으로 혼자서 해야할 일들이 너무 많습니다 그리하여 저희 부부는 이제 세연이에게 이모 삼촌을 멈추고 진짜 엄마 아빠가 되어주기로 했습니다 유아때도 10대때도 부모가 필요하지만 우리 세연이에게는 안타깝게도 훌륭한 보육원 선생님들말고는 부모와 함께 살아봤던 시간이 없습니다 이제 20대부터는 함께 걸어갈 엄마 아빠가 되어주려고 합니다 가족은 10대 20대 30대 죽을때까지 필요한 그런 존재니까요 ^^ 입양은 오래전부터 우리 부부가 노력하고 생각해왔던 것이고 소외된 이웃을 도와야한다고 저희가 믿는 하나님에게 배워왔던거라 어려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앞으로 현실적인 문제들이 있겠지만 그마저 다 함께 경험하는것이 가족이니 어려움이 있어도 함께 하기로 했습니다 무엇보다 저희 부부가 서로 사랑하니 두려움도 어려움도 없습니다 앞으로 저희 많이 응원해 주세요 와이프 닮은 아가도 낳아야하고 또 다른 아이들도 함께 가족이 되어가야 하니까요 세연이와 오랜 고민끝에 우리가 가족됨을 먼저 알리기로 결정하여 지인및 팬분들에게 이렇게 sns로 먼저 알리게 되었습니다 박시은 진태현 부부는 이제 대한민국 배우이자 대학생 첫째딸이 있는 대한민국 부모입니다 열심히 살게요 감사합니다🙇‍♀️🙇‍♂️ #입양 #가족 #엄마 #아빠 #딸 #진짜가족🤗💕

A post shared by 박시은 SiEun Park 💕 (@si_eun_0) on

이들이 처음 인연을 맺은 건 2015 8 제주도에 있는 한 보육원에서였다고 해요. 당시 고등학생이었던 지금의 딸 세연이를 만나 오랫동안 이모, 삼촌과 조카 사이로 지냈다고 합니다.

이후 박시은, 진태현 부부는 세연이를 집에도 초대하고, 방학 때마다 제주도에서 함께 시간을 보냈다는군요. 또 대학 입시 때도 살뜰히 챙기며 곁에서 돌봐주었다고 합니다. 부부의 표현에 따르면 ‘그때부터 우린 이미 가족’이었다고 해요.

박시은, 진태현 부부는 20대가 된 세연이가 인생을 잘 헤쳐나갈 수 있도록 부모가 되어주기로 결정을 내렸습니다. 그동안 보육원에서만 자란 세연이에게 따뜻한 가족이 되어주겠다는 두 사람. 진짜 가족이 된 이들에게 따뜻한 응원이 쏟아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