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똑똑해진 ‘에어팟 프로’ 출시

daily issue

더 똑똑해진 ‘에어팟 프로’ 출시

2019-10-29T11:39:29+00:00 2019.10.29|

처음 애플에서 에어팟을 출시했을 때, 선이 없는 이어폰을 본 사람들은 “이상하다”는 반응을 내놨습니다. 심지어 어떤 이들은 ‘하얀 콩나물’에 비유하기도 했죠. 하지만 그 ‘콩나물’은 와이어리스 이어폰의 선두 주자가 되었습니다.

이번에 애플에서 많은 유저의 기대를 등에 업고 ‘에어팟 프로’를 출시했습니다. 아시죠? 애플 제품은 제품명 뒤에 ‘프로’가 붙으면 일단 성능은 믿어도 됩니다. 아이폰 프로, 아이패드 프로, 맥북 프로 등 같은 모델 라인에서 가장 성능이 뛰어난 제품에는 ‘프로’가 붙습니다.

애플은 오는 10월 30일, 미국을 포함한 25개국에서 에어팟 프로를 출시하며 가격은 249달러입니다. 색상은 블랙이 나올 거라는 소문과 달리 화이트만 나왔는데요, 애플이 내놓은 진화형 에어팟인 ‘에어팟 프로’는 기존 제품과 어떤 점이 달라졌을까요?

기존 에어팟과 가장 차별화된 특징은 바로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마이크 두 개를 사용해 주변 소음을 차단하는 원리인데요. 에어팟 프로의 첫 번째 마이크는 주변 소리를 감지해 환경 소음을 분석합니다. 두 번째 귀를 향한 마이크는 첫 번째 마이크가 감지한 잔여 소음을 소멸시키죠. 초당 200회까지 끊임없이 소음 신호를 분석하고 쓸데없는 소음을 없애 음악에 몰입할 수 있습니다.

여기서 걱정이 될 수도 있어요. ‘에어팟 프로를 끼고 있으면 주변 소리를 아예 못 듣는 건 아닌가’ 하고. 지하철이나 길가에서 주변 소리를 듣지 못하면 곤란한 상황을 겪을 수도 있으니까요. 그래서 애플은 에어팟 프로에 ‘주변음 허용 모드’를 추가했습니다. 주변 상황을 듣고 조깅 중에 자동차를 피하거나 지하철에서 제때 내릴 수 있도록.

에어팟 프로는 좀더 편안한 착용감과 밀착감을 자랑합니다. 사람마다 귀 굴곡이 다른데요, 자신의 귀 모양에 맞게 변형되는 세 가지 다른 사이즈의 실리콘 이어팁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특히 귀에 끼웠을 때 압력을 유지하는 통풍 시스템이 있어 귀에 습기가 끼는 등의 불편함을 최소화했습니다.

에어팟 프로는 최대 5시간까지 음악이 재생되는데, 앞서 소개한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모드에서는 최대 4시간 30분까지 음악이 재생되고, 최대 3시간 30분간 통화를 지원합니다.

또 오디오 공유 기능을 사용하면 두 번째 에어팟을 아이폰 또는 아이패드 가까이 대는 것만으로도 친구와 함께 음악을 듣거나 영화를 볼 수 있습니다. 하나의 이어폰을 나눠 끼고 음악을 듣는 모습은 이제 사라질 수도 있겠네요.

에어팟 프로의 국내 출시일은 아직 미정이지만, 애플코리아가 밝힌 국내 출시 가격은 32만9,000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