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상철 감독, 췌장암 4기 투병

daily issue

유상철 감독, 췌장암 4기 투병

2019-11-20T23:18:58+00:00 2019.11.20|

인천 유나이티드 FC를 이끄는 유상철 감독의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19일 인천 유나이티드 FC 측은 공식 SNS를 통해 유상철 감독이 팬들에게 전하는 편지를 공개했습니다. 편지에는 믿기 어려운 소식이 담겨 있었습니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 유상철 감독이 팬 여러분께 전하는 편지 | 사랑하는 인천 팬 여러분, 한국 축구를 사랑해주시는 모든 축구 팬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인천유나이티드 감독 유상철입니다. 먼저, 항상 저희 인천유나이티드를 아껴주시고 선수들에게 크나큰 성원을 보내주시는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해 올립니다. 제가 이렇게 팬 여러분께 인사를 올리게 된 이유는, 여러 말과 소문이 무성한 저의 건강 상태에 대해 이제는 제가 직접 팬 여러분께 말씀을 드려야겠다는 판단이 섰기 때문입니다. 저는 지난 10월 중순경 몸에 황달 증상이 나타나는 등 이상 징후가 발생하였고, 곧바로 병원을 찾아 정밀 검사를 받았습니다. 그리고 검사 결과 췌장암 4기라는 진단을 받게 되었습니다. 이는 분명 저에게 있어 받아들이기 힘든 진단이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이를 받아들여야만 했습니다. 저 때문에 선수들과 팀에게 피해가 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처음 이곳 인천의 감독으로 부임할 때 저는 인천 팬 여러분께 ‘반드시 K리그 1 무대에 잔류하겠다’라는 약속을 한 바 있습니다. 그리고 저는 성남원정을 마치고 병원으로 향하기 전 선수들에게 ‘빨리 치료를 마치고서 그라운드에 다시 돌아오겠다’라는 약속을 하기도 했습니다. 이후에 저는 1차 치료를 마치고 다시 그라운드에 돌아와 선수들에게 ‘나는 약속을 지켰다’고 말했습니다. 병원에 있으면서 역시 현장에 있을 때가 가장 좋았다는 걸 느꼈던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저는 계속해서 치료를 병행해야 합니다. 제가 맡은 바 임무를 다함과 동시에 우리 선수들, 스태프들과 함께 그라운드 안에서 어울리며 저 자신도 긍정의 힘을 받고자 합니다. 그리고 팬 여러분과 했던 약속을 지키고자 합니다. 남은 2경기에 사활을 걸어 팬 여러분이 보내주신 성원과 관심에 보답하고자 감독으로서 최선을 다할 것을 다시 한번 약속드립니다. 축구인으로서의 자존심을 걸고 우리 인천의 올 시즌 K리그 1 잔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또한, 팬 여러분께서 끝까지 우리 인천을 믿고 응원해주시듯이 저 또한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버티고 또 버티겠습니다. ‘할 수 있다’는 긍정의 힘으로 병마와 싸워 이겨내겠습니다. 저를 걱정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모든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전하며 이만 인사말을 줄이겠습니다. 팬 여러분의 건강과 행운이 항상 함께하시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인천유나이티드 유상철 감독 드림

A post shared by 인천유나이티드 FC - Incheon United FC (@incheonutd) on

유 감독이 췌장암을 앓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그는 지난 10월 중순경 몸에 황달 증상이 나타나는 등 이상 징후가 드러나 병원을 찾았는데요, 정밀 검사 결과 췌장암이 4기까지 진행되었다는 진단을 받게 된 겁니다. 받아들이기 어려운 결과였으나, 유 감독은 선수들과 팀에 피해를 끼치고 싶지 않아 치료하기로 했습니다.

앞서 유 감독은 지난달 19일 성남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19’ 3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한 후 곧바로 병원에 입원했습니다. 당시 경기를 치른 선수들이 눈물을 흘리는 모습과 함께 유 감독의 수척해진 모습이 방송을 통해 공개되면서 건강 이상설이 제기됐죠. 온갖 추측이 난무하자 구단 측은 유 감독의 건강 상태가 악화되었음을 밝혔습니다.

이후 1차 치료를 마친 유 감독은 인천 유나이티드 FC 감독으로 부임할 때 축구 팬들과 한 약속을 떠올렸습니다. 반드시 K리그1 무대에 잔류하겠다는 축구인으로서 자존심이 걸린 약속이었죠. 그는 그라운드 안에서 힘을 얻어 팬들과 한 약속을 지키기로 마음먹었습니다.

유 감독은 투병 소식과 함께 앞으로 남은 두 경기는 책임지고 진행할 거라고 밝혔습니다. 감독으로서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고자 이런 결정을 내린 겁니다. 그는 “‘할 수 있다’는 긍정의 힘으로 병마와 싸워 이겨내겠다”며 희망의 끈을 놓지 않으리라 다짐했습니다.

현역 시절 월드컵 베스트 11에 뽑히는 등 축구계의 살아 있는 전설 중 한 명인 유 감독. 그의 소식이 알려지면서 축구 팬들을 비롯해 많은 이들의 따뜻한 응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