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의 하늘을 만들고자 했던 두 남자

daily issue

조선의 하늘을 만들고자 했던 두 남자

2019-11-20T23:27:09+00:00 2019.11.20|

허진호 감독이 돌아옵니다. <봄날은 간다>, <8월의 크리스마스>, <행복> 등의 작품으로 영화계에서 독보적인 감성을 자랑해온 허진호 감독. 이번에는 사랑의 단면이 아닌, 한 시대를 살다 간 두 남자의 이야기를 하고자 합니다.

때는 바야흐로 조선시대. 백성을 아끼고 존중하는 한 왕이 있었습니다. 애민 정신으로 백성을 위해 온갖 궂은일은 다했던 왕의 이름은 세종대왕입니다.

세종대왕의 곁에는 조선시대 최고의 과학자인 장영실이 있었습니다. 관노 출신인 장영실은 세종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쭉쭉 신분 상승을 했습니다. 파격적으로 벼슬에 오른 후 역사에 길이 남을 수많은 발명품을 발명해냈죠.

<세종실록>을 보면, 세종대왕이 그를 아끼는 한편 존경했다는 사실도 알 수 있습니다.

영실의 사람됨이 비단 공교한 솜씨만 있는 것이 아니라 성질이 똑똑하기가 보통보다 뛰어나서, 매일 강무할 때에는 나의 곁에 두고 내시를 대신하여 명령을 전하기도 하였다. 이제 자격궁루를 만들었는데 비록 나의 가르침을 받아서 하였지마는, 만약 이 사람이 아니었다면 결코 만들어내지 못했을 것이다.”

그렇게 척척 호흡을 맞춰 백성의 삶에 도움이 되는 많은 발명품을 만들어내던 왕과 장영실. 하지만 어느 순간 두 사람의 관계는 틀어졌고, 장영실은 역사에서 자취를 감추게 됩니다.

도대체 왜, 무엇 때문에 장영실이 사라진 걸까요? 이 질문에서 시작된 영화가 바로 허진호 감독의 <천문: 하늘에 묻는다>입니다.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조선의 하늘과 시간을 만들고자 했던 세종과 장영실의 숨겨진 이야기를 다뤘습니다. 세종의 애정을 듬뿍 받던 장영실은 세종 24년에 일어난 ‘안여 사건’ 이후 어떤 기록에서도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장영실의 감독하에 만든 세종의 가마가 부서진 사건인데요, 이 사건을 계기로 장영실은 불경죄로 관직에서 파면되었죠.

이후 그의 행적에 대한 기록은 남아 있지 않습니다.

세종 역을 맡은 한석규와 장영실 역을 맡은 최민식. 왕과 그의 총애를 받았던 과학자의 이야기가 허진호 감독의 손에서 어떤 내용으로 탄생했을까요? 하늘을 향한 깊은 울림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12월 개봉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