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 12억 세금 폭탄

daily issue

대성, 12억 세금 폭탄

2019-11-21T13:00:04+00:00 2019.11.21|

최근 전역한 그룹 빅뱅의 멤버 대성이 위기에 직면했습니다. 이미 군 복무 중이던 시절부터 논란이 되었던 대성 소유의 빌딩 때문입니다.

지난 7월 대성이 소유한 빌딩을 둘러싸고 한차례 논란이 일었습니다. 대성이 소유주로 있는 빌딩에서 남몰래 불법 성매매가 이뤄지고 있다는 내용이 밝혀지면서부터였죠.

대성은 2017년 해당 빌딩을 310억원에 매입했으며 월 임대 수익만 1억원 이상으로 추정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해당 빌딩의 지하 1층, 지상 5층부터 8층까지 총 5개 층에서 유흥업소가 영업 중이라고 밝혀졌는데요. 정작 당시 건축물대장에는 식당과 사진관이 입주했다고 나와 있었죠. 이에 대해 대성 측은 유흥업소 운영 사실에 대해서는 전혀 알지 못했다고 해명했습니다.

20일 채널A의 보도에 따르면, 경찰 조사가 이뤄진 후 세무 당국은 최근 대성에게 약 12억원의 지방세를 추가로 내라고 했는데요, 이는 대성이 2017년 빌딩을 인수한 뒤 낸 취득세와 재산세가 유흥업소가 아닌, 일반음식점이 입주한 기준으로 부과되었기 때문입니다. 세무 당국은 대성이 탈루한 세금이 있다고 본 거죠. 이에 대한 지방세 중과세분은 약 12억원입니다.

특히 채널A는 대성 측이 빌딩을 담보로 대부업체에서 52억원을 빌린 사실도 보도했습니다. 대성이 2017년 빌딩을 310억원 주고 사면서 은행 대출을 받았는데요, 이후 400억원대에 내놓은 건물이 팔리지 않았고 은행 대출 기간은 끝나버렸습니다. 이후 대성 측이 대부업체에서 돈을 빌려 은행 대출을 갚는 데 썼다는 겁니다.

현재 해당 빌딩에 입주했던 유흥업소는 모두 문을 닫았으며 내부 리모델링 공사가 한창입니다. 서울지방국세청은 이들 유흥업소를 상대로 개별소비세 탈루 의혹도 조사 중입니다.

대성은 유흥업소 불법 영업 사실에 대해 경찰 조사를 앞두고 있습니다. 제대 후 빅뱅의 복귀 청신호가 켜지나 했는데 또다시 빨간불이 켜지고 말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