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의 용기 있는 고백

daily issue

현아의 용기 있는 고백

2019-11-29T11:30:31+00:00 2019.11.29|

평소 밝은 가수 현아가 용기를 냈습니다. 우울증과 공황장애, 미주신경성 실신 증세를 앓고 있다고 고백한 것.

28일 현아는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공개했습니다. 그녀는 2016년 병원에서 우울증과 공황장애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이름이 알려진 사람이라면, 특히 연예인이라면 대중에게 쉽게 드러내기 어려운 부분이었지만 현아는 담담하게 적어 내려갔습니다.

현아는 어느 순간부터 앞이 뿌옇게 보이더니 ‘푹’ 하고 쓰러지는 일도 잦아졌다고 했습니다. 처음에는 공황장애 증세 중 하나로 여겼지만, 일을 하다가도 그런 일이 잦아지자 그녀는 병원을 찾았습니다. 검사 결과 미주신경성 실신.

무대에 서고 싶은 마음이 컸던 그녀는 걱정이 앞서 누구에게도 알리고 싶지 않았다고 합니다. 하지만 팬들에게, 주변 관계자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들어 고백하기로 마음먹었다고 해요.

현아는 이 모든 고백 끝에 “사람은 완벽할 수만은 없나 보다. 늦지 않았다고 생각하고 제 자신을 사랑하고 보살펴주려고 한다”고 다짐했습니다.

지난 몇 년간 힘든 시기를 보내왔을 테지만, 현아는 줄곧 팬들 앞에서 밝은 모습을 보여왔습니다. 무대 위에서의 열정적인 모습은 말할 것도 없었죠.

이번 고백 역시 팬들에게 솔직하고 싶은 마음이 컸기 때문일 겁니다. 마음이 아프거나 몸이 아픈 건 숨길 일이 아닙니다. 오히려 많은 관심과 배려를 받아야 할 일이죠. 오래 고민했을 현아의 용기 있는 고백에 팬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