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의 신부’ 전혜빈

daily issue

’12월의 신부’ 전혜빈

2019-12-03T11:33:51+00:00 2019.12.03|

배우 전혜빈이 12월의 신부가 됩니다.

전혜빈이 깜짝 결혼 소식을 전했습니다. 상대는 두 살 연상의 비연예인으로, 두 사람은 지인의 소개로 만나 1년간 진지하게 만남을 이어왔다고 합니다.

전혜빈은 3일 소속사를 통해 “예비 신랑은 훌륭한 인품을 지닌 사람으로, 저와 깊은 공감으로 소통하며, 함께할 때 더 큰 행복과 안정감을 느껴 결혼을 결심했다”고 전했습니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반짝반짝 예쁜하트 뿅뿅♡♡♡

A post shared by 전혜빈 (@heavenbin83) on

이들은 오는 7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결혼식을 올립니다. 전혜빈은 결혼식을 위해 3일 오전 발리로 출국했습니다. 결혼식은 양가 부모님과 일가친척, 지인들만 초대해 소박하게 진행할 예정입니다.

전혜빈은 최근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결혼을 암시하는 듯한 발언을 해 주목을 받았죠. 그녀는 지난 8월 JTBC <한끼줍쇼>에 출연해 ‘미래의 남편’에게 영상 편지를 보냈습니다.

당시 전혜빈은난 저돌적인 걸 좋아한다. 어서 빨리 나타나서 불도저처럼 나를 데려가라. 행복하게 살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습니다.

이어 “이러다가 올해 결혼한다고 할 수도 있다. 사람 일은 모르는 거다”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덧붙이기도 했는데요, 이렇게 금방 좋은 소식을 전하게 되었네요.

그녀의 바람처럼 ‘불도저’ 같은 연인과 결혼하게 된 전혜빈. 기쁜 소식에 팬들의 축하가 이어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