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빙빙 루머 해프닝

daily issue

판빙빙 루머 해프닝

2019-12-06T15:18:28+00:00 2019.12.06|

중화권 최고의 이슈 메이커인 판빙빙, 하루도 잠잠할 날이 없는 그녀가 이번에는 또 다른 루머에 휩싸였습니다.

판빙빙은 최근 베이징 공항에서 목격됐습니다. 이날 판빙빙은 할리우드 영화 <355> 더빙을 위해 미국 LA로 출국하려던 길이었죠.

이날 찍힌 사진이 루머의 시작이었습니다. 사진 속 판빙빙은 얇은 흰색 티셔츠에 블랙 아우터를 입고 캐주얼한 차림으로 나타났는데요. 티셔츠가 배에 밀착되면서 몸매 라인이 그대로 드러났습니다.

스키니한 몸매를 자랑하던 판빙빙은 이날따라 배가 유난히 볼록 나와 보였습니다. 이 사진은 웨이보를 통해 급속도로 퍼졌고, 네티즌들은 “혹시 임신한 것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심지어 SNS에는 ‘판빙빙 배’가 실시간 검색어로 오르기도 했습니다.

판빙빙의 임신설이 불거진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지난 6월에도 난데없이 임신설이 나돌았는데요, 당시 연인이었던 리천과의 결별이 알려진 뒤였던 터라 루머는 걷잡을 수 없이 번졌습니다. 임신설에서 시작돼 스폰서설까지 등장한 것. 결국 소속사 측은 루머 유포에 강경 대응하겠다고 나섰습니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355Movie #CannesYouHandleUs #电影355

A post shared by Fan Bingbing 范冰冰 (@bingbing_fan) on

또다시 임신설이 나오자 소속사 측은 “판빙빙이 많이 먹어서 그렇다. 해외 음식은 열량이 높은 편이다. 열심히 일도 하면서 식사량을 조절해야 할 것 같다”는 글을 올리고 소문을 바로잡았습니다.

판빙빙은 탈세 혐의, 열애설, 정치 연루설, 심지어 생사 여부까지 거론되는 등 그동안 많은 논란을 겪어왔죠. 모든 논란을 뒤로 지난 4월부터는 공식 석상에도 나타나는 등 활동을 다시 시작했습니다. 여성 스파이의 이야기를 그린 할리우드 영화 <355>로 다시 배우 활동에 시동을 거는 그녀. 다양한 작품에서 만나볼 수 있길 바랍니다.

보그에 업데이트 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