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플러스 현지 반응

Living

디즈니 플러스 현지 반응

2019-12-09T12:27:00+00:00 2019.12.07|

11월 12일 미국에서 디즈니의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 플러스’를 론칭했습니다. 오픈 첫날에 구독자 1,000만 명을 돌파하는 기록을 세우며 넷플릭스, 아마존, 훌루가 주류였던 미국 OTT 서비스 시장에 도전장을 던졌습니다. 디즈니의 역대 콘텐츠를 볼 수 있는 이 서비스의 가격은 매달 6.99달러. 원화로 8,000원 정도입니다. 디즈니 플러스로만 볼 수 있는 오리지널 콘텐츠가 많기 때문에 한국의 디즈니 팬들도 언제 디즈니 플러스를 접할 수 있을까 궁금해하고 있는데요. 관계자에 따르면 한국 론칭은 약 2년 후가 될 것이라고 합니다. 디즈니는 2024년까지 전 세계 가입자 9,000만 명 유치를 목표로 하고 있어 몇 년 안에 전 세계를 장악한 OTT 서비스인 넷플릭스의 막강한 경쟁자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론칭하자마자 콘텐츠 뉴스를 장악하고 있는 디즈니 플러스. 그 화제의 반응을 모아봤습니다.

1 베이비 요다의 저 세상 귀여움

디즈니 플러스가 론칭을 하며 야심 차게 선보인 <스타워즈> 외전 TV 시리즈 <더 만달로리안(The Mandalorian)>은 TV 콘텐츠임에도 불구하고 영화 못지않은 완성도와 흥미진진한 스토리로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아이언맨>을 연출한 존 파브로 감독이 크리에이터로서 총지휘한 작품이죠. <스타워즈> 팬들뿐 아니라 일반 시청자까지 마음을 설레게 만든 캐릭터는 다름 아닌 베이비 요다입니다. <스타워즈>의 과거 스타였던 제다이 요다 선생님을 기억하시나요? 화제의 베이비 요다는 요다와 직접적 관련은 없지만 같은 종족의 아기 버전으로, 매회 외계 수준의 귀여움을 발산하며 시청자들을 중독시키고 있습니다.

2 디즈니 추억 여행

넷플릭스의 대표가 자신들의 경쟁자는 ‘잠’이라고 했죠? 이제는 그 경쟁자 리스트에 디즈니 추억 여행도 추가해야 할 것 같습니다. 디즈니 플러스에 접속하는 순간 한동안 잊고 살았던 추억의 콘텐츠가 줄줄이 엮여 나옵니다. 넷플릭스가 유저가 콘텐츠를 고르는 ‘취향’에 기반해 추천 알고리즘을 발전시킨다면, 디즈니 플러스는 추억이 끊임없이 콘텐츠를 고르게 만드는 셈이랄까요. SNS상의 20~30대 시청자들은 오래전 <스타워즈> 시리즈뿐만 아니라 <인어공주>, <알라딘> 등의 애니메이션과 <하이스쿨 뮤지컬> 같은 옛날 TV 시리즈를 보면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추억 여행을 했다고 합니다.

3 블루레이를 옮긴 듯한 영화 부록

디즈니가 가지고 있는 콘텐츠 양은 어마어마하지만 거기에 부록까지 추가해 볼 것이 더 많아졌습니다. 블루레이 디스크를 구매한 경험이 있다면 영화 본편 외에 감독의 코멘터리나 장면 설명 같은 특별 부록이 들어 있던 걸 기억할 것입니다. 마치 그런 효과를 노리듯 디즈니의 유명한 콘텐츠에는 특별 부록이 제공됩니다. 이제는 굳이 블루레이를 사지 않아도 디즈니 플러스 구독만으로 그 특별 부록을 즐길 수 있게 된 거죠. 고품질 TV에 오디오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면 블루레이급으로 영화를 즐기는 것도 가능합니다. 현재 예기치 못한 구독 수요로 스트리밍 시스템이 다소 불안정합니다만, 기술적으로 안정된다면 더 이상 블루레이 수집 시장은 유지가 힘들 수 있을 것입니다.

4 구독 서비스가 너무 많아?

모든 영화 팬이 스트리밍 서비스의 폭발을 반기는 것은 아닙니다. 집 밖에 나갈 필요 없이 TV에서 원하는 콘텐츠를 찾아볼 수 있는 편의를 누리기 위해선 구독료를 내야 합니다. 디즈니 플러스를 비롯해 넷플릭스, 아마존, 훌루, CBS 올 액세스, 애플 TV 플러스, HBO를 모두 보려면 약 60달러가 들어간다는 기사가 나왔습니다. 미국 지상파 TV를 보는 시청자는 점점 줄어드는 가운데, <왕좌의 게임>(HBO), <시녀 이야기>(훌루), <디킨슨>(애플 TV 플러스), <익스팬스>(아마존) 등 화제의 드라마를 보려면 각각의 OTT 서비스를 구독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 돈을 감당할 수 없는 사람들을 위해 불법 다운로드가 기승을 부릴 거라는 예측이 나옵니다. 한편으론 디즈니 플러스는 론칭 며칠 뒤 해킹을 당해 개인 계정이 암시장에서 싼값에 팔리는 사고를 겪었습니다.

5 OTT 서비스 대전의 서막

전 세계 영화 시장에서 최고 수익을 거두고 있는 디즈니가 OTT 시장에서 최고가 되기까지 그렇게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을지 모릅니다. 소비자들은 이 끝없이 쏟아지는 OTT 콘텐츠를 어떻게 골라서 보면 좋을까요? 콘텐츠 큐레이팅이 점점 더 중요해지는 동시에 어쩌면 머지않아 며칠간 TV를 멀리하는 ‘콘텐츠 디톡스 프로그램’ 같은 게 개발될지 모릅니다. 일단 각 OTT 서비스는 점점 세부 타깃을 다듬어가는 듯 보입니다. 일단 집에 아이가 있다고요? 슈퍼히어로와 애니메이션으로 무장한 디즈니 플러스를 이길 서비스는 없을 듯하네요.

 

 

보그에 업데이트 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