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니하니> 과연 해프닝인가

daily issue

<보니하니> 과연 해프닝인가

2019-12-12T12:12:57+00:00 2019.12.12|

EBS 어린이 프로그램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가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습니다. 어린이 프로그램과는 어울리지 않는 ‘폭력’, ‘폭언’, ‘성희롱’ 때문입니다. 7세 이상 관람가인 교육 프로그램에서 대체 무슨 일이 벌어진 걸까요?

문제의 방송은 지난 10일 <보니하니> 측이 유튜브 라이브로 진행한 영상. 해당 방송에서 버스터즈 채연이 ‘당당맨’ 최영수의 팔을 붙잡자, 최영수가 채연의 손길을 뿌리쳤습니다. 이 과정에서 최영수는 채연을 향해 팔을 크게 휘두르는 시늉을 했고, 그 뒤의 모습은 김주철의 몸에 가려 나오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짝’ 하고 큰 타격 소리가 들렸고, 채연이 자신의 어깨를 아픈 듯, 한 손으로 움켜쥔 모습이 그대로 노출됐습니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폭행 논란을 제기했습니다. 35세 남성 최영수가 15세 여성 채연을 치는 건 장난으로 보기 힘들다는 것.

채연 측이 “친분으로 생긴 해프닝”이라고 해명했지만, 프로그램 게시판에는 최영수의 하차를 요구하는 글이 쇄도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보니하니>에 ‘먹니’로 출연 중인 박동근이 채연에게 비속어를 건넸다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온라인에 공개된 영상에서 박동근은 채연에게 “이의웅과 방송하는 소감이 어떠냐”고 묻는 모습이 나왔는데요, 채연이 “무슨 대답이 듣고 싶은 거냐”고 묻자 박동근은 의외의 말을 했습니다. “리스테린 소독한 년, 독한 년”이라고 말이죠. 채연의 표정이 점점 굳어졌지만, 박동근은 멈추지 않고 “독한 년”이라는 욕설을 세 번이나 내뱉었습니다.

일부 네티즌들은 ‘리스테린 소독’이라는 말이 유흥업소에서 쓰이는 은어라며 박동근이 성희롱을 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설사 박동근이 은어인 줄 모르고 썼다 해도, 미성년자인 채연에게 ‘년’이라는 비속어를 쓴 행동은 비판받아 마땅하다는 겁니다. 심지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진상 조사를 요구하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결국 EBS 측은 공식 사과와 함께 재발 방지를 약속했습니다. 우선 논란이 된 해당 출연자 두 명을 즉각 출연 정지시키고, 논란이 된 콘텐츠를 삭제했습니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보니하니 제작진입니다. 어제 라이브 방송 영상과 관련해 말씀드립니다. 많은 분들이 걱정하시는 출연자 간에 폭력은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수많은 사람들이 함께 일하고 있는 생방송 현장에서 폭력이 발생할 수 있는 가능성은 전혀 없습니다. 일부 매체에서 언급한 폭력이나 접촉이 있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님을 밝힙니다. 이는 출연자와 현장스태프 모두 확인한 사실입니다. 매일 생방송을 진행하며 출연자들끼리 허물없이 지내다보니 어제는 심한 장난으로 이어졌습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위협적으로 느껴지는 부분이 있었고 이는 분명한 잘못입니다. 좀 더 주의를 기울이지 못한 점 깊이 사과드립니다. 제작진과 출연자 모두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으며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주의하겠습니다. 문제의 개선을 위해 당분간 보니하니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중단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우겠습니다. 시청자 분들의 너른 양해 부탁드립니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A post shared by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 (@bonihani.official) on

하지만 최영수는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억울함을 토로하고 있습니다. <보니하니>를 13년째 진행하고 있는데, 갑자기 하차 통보를 받아 너무 답답하다는 것. 그는 “저는 나쁜 사람이 아니고, 채연이 때리지 않았다. 물의를 빚어 죄송하다”고 밝혔습니다.

물론 친한 사이에서 벌어진 장난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아이들이 보는 프로그램에서 이런 오해를 살 만한 행동은 비난받아 마땅하다는 게 현재 여론입니다. 여러분의 생각은 어떤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