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 홈 파티 치트 키, 샤퀴트리

Living

연말 홈 파티 치트 키, 샤퀴트리

2019-12-14T23:30:57+00:00 2019.12.15|

연말 모임은 설레기도 하지만, 동시에 하나의 지옥입니다. 요리를 한다고 생각했을 때 그렇습니다. 먹을 때는 좋죠. 하지만 요리하고 치우는 것은 연말 도심의 교통 체증만큼이나 고통스럽습니다. 흥이 깨지는 건 물론이고요. 연말이라 집으로 친구들을 초대할 일이 늘었는데요. 저는 샤퀴트리 전문점 덕분에 요리와 정리, 설거지 스트레스로부터 탈출했습니다. 최소한의 조리로 최선의 만족을 끌어내는 홈 파티 치트 키, 샤퀴트리 전문점에 있습니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수요미식회 속 '더 샤퀴테리아'!] Olive 수요미식회 '수제 소시지'편에 방송된 존쿡 델리미트의 '더 샤퀴테리아(The Charcuteria)'! 스페인 하몽부터 이탈리아 프로슈토 등 다양한 샤퀴테리를 만날 수 있는 한남동 핫플레이스죠! ⠀ 특히 한남동 '살라미 뮤지엄'에서 국내 최초로 이탈리아 방식으로 만들어진 '블루미 살라미(Bloomy Salami)'가 일품! ⠀ 화창한 가을, 한남동 '더 샤퀴테리아'와 '살라미 뮤지엄'에서 정통 샤퀴테리를 즐겨보세요! . #존쿡델리미트 #수요미식회 #더샤퀴테리아 #살라미뮤지엄 #블루미살라미

A post shared by 존쿡 델리미트 Johncook Deli Meats (@johncookdelimeats) on

Step 1. 샤퀴트리 구매

일단, 샤퀴트리를 구매하세요. 서울에도 이제는 완성도 높은 샤퀴트리를 판매하는 전문점이 지역마다 포진해 있습니다. 서초동 메종조, 한남동 더 샤퀴테리아, 성수동 세스크 멘슬, 이태원 사실주의 베이컨, 망원동 소금집 델리 등 모두 훌륭한 샤퀴트리를 만들고 있으니 편한 곳으로 가면 됩니다.

각 매장마다 다양한 구색을 갖춰놓고 있는데요. 쇼핑백에 담을 샤퀴트리를 고르는 원칙은 동일하게 심플합니다. 차갑게 그대로 먹을 수 있는 것과 뜨겁게 조리해서 먹는 것을 7:3 비율로 구매하세요. 그게 황금 비율입니다.

Step 2. 플레이팅이 8할

이 외의 준비물이 몇 가지 있습니다. 치즈는 두 종류를 구매해두세요. 숙성을 오래 하지 않은 것과 오래 한 것으로 한 종류씩이면 됩니다. 전자의 극단은 프레시 모차렐라 치즈나 부라타 치즈, 후자의 극단은 콤테나 에이지드 고다 등입니다. 올리브와 피클도 준비하세요. 작은 오이로 만든 코니숑이 샤퀴트리와 먹기 적절합니다. 매운맛을 원하는 한국인 입맛이라면 할라피뇨 피클도 오케이입니다.

치즈와 피클은 차갑게 그대로 먹는 샤퀴트리와 함께 플레이팅할 가니시입니다. 우드 커팅 보드에 예쁘게 올려두기만 하면 돼요. 밍밍한 크래커나 사워도우 브레드도 한 바구니 곁에 놓으면 그대로 파티 테이블 완성입니다.

Step 3. 최소의 조리, 최소의 설거지

뜨겁게 조리해 먹는 샤퀴트리는 베이컨, 햄, 소시지류가 적당합니다. 포토푀(Pot-au-feu)를 만들 거거든요. 불 위의 냄비라는 뜻대로, 세상에서 가장 쉬운 프랑스 요리입니다. 오늘 소개하는 일본식 변형 레시피는 심지어 더 쉬워요. 짭짤한 햄, 소시지류와 사보이 양배추 또는 양배추가 필수 재료입니다. 전부 솥에 넣고 물을 자박하게 부어 끓이기만 해도 아주 맛있는 요리가 완성됩니다. 소금 간조차 필요하지 않아요. 30~40분가량 아주 약한 불에 뭉근하게 익히기만 하면 되니 홈 파티 메뉴로 제격입니다. 베이컨, 햄, 소시지에서 맛이 충분히 우러나기 때문에 육수를 꼭 사용하지 않아도 됩니다. 홀그레인 머스터드를 조금 곁들여 먹으면 됩니다. 겨자나 고추냉이를 푼 간장에 찍어 먹어도 좋고요.

끓이기 전에 잠깐 냉장고를 들여다보세요. 굴러다니는 채소가 몇 종류 있을 거예요. 감자, 당근, 배추, 대파, 브로콜리, 애호박, 가지, 연근, 우엉 등 달콤한 향을 내는 채소라면 무엇이든 괜찮습니다. 콩을 넣어도 좋아요. 토마토를 넣으면 색다른 새콤한 맛이 되고요. 적당히 손질해서 솥에 함께 넣으세요. 소고기나 돼지고기 살코기가 있다면 그것도 넣어도 됩니다. 저는 항정살을 즐겨 넣는데 구운 것보다 맛있어요. 법랑이나 주물 냄비를 사용하면 그 자체로 테이블에 올리기만 해도 폼 나는 플레이팅이 되고 설거지도 줄일 수 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