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애써 아니라고 말하기도 애석

daily issue

선미, 애써 아니라고 말하기도 애석

2019-12-20T14:57:50+00:00 2019.12.20|

마르면 말랐다고, 살이 찌면 쪘다고, 얼굴이 부으면 부었다고, 머리가 길면 길다고. 대중에게 자신의 모습을 다 보여줘야 하는 스타의 삶이라면, 이런 참견쯤은 익숙할 법도 합니다.

하지만 단순히 “오늘 외모가 이러저러하다”고 지적하는 것이 아니라, “수술했냐”고 물어보는 건 얘기가 좀 다르죠.

한창 ‘너무 말라서’ 팬들의 걱정을 사던 가수 선미가 이번에는 또 다른 이슈로 주목받았습니다. 다름 아닌 가슴. 예전에 비해 풍만해졌다는 것이 그 이유입니다. 심지어 가슴 성형설까지 불거졌죠.

View this post on Instagram

Caption this

A post shared by SUNMI (@miyayeah) on

팬들 사이에서도 이런 의심의 눈길이 나오자, 선미는 19일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직접 해명했습니다. 또 연관 검색어에 ‘선미 가슴 수술’이라는 키워드가 박힌 캡처 사진도 함께 공개하며 부인했습니다. “살이 쪘을 뿐 가슴 수술을 하지 않았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 @leedongz

A post shared by SUNMI (@miyayeah) on

선미는 그러면서 자신의 노래 ‘날라리’ 가사를 일부 캡처해서 올리기도 했습니다. “애써 아니라고 말하기도 애석”, “맞으면 뭐 어쩔 건데”.

‘날라리’는 선미가 직접 작사한 노래입니다. 자신을 향한 시선에 당당한 태도를 보이는 사이다 같은 내용을 담아 화제를 모았죠.

View this post on Instagram

💙

A post shared by SUNMI (@miyayeah) on

선미는 과거 ‘주인공’으로 활동할 때 몸무게가 39kg까지 빠졌다고 공개한 적 있습니다. 이후 ‘날라리’ 활동과 투어를 앞두고 체력 관리를 위해 체중을 늘렸다고 밝혔습니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

A post shared by SUNMI (@miyayeah) on

여자라면 다들 알죠. 가슴의 비밀. 살이 찌면 가슴부터 찌고, 빠질 때는 가슴부터 빠진다는 슬픈 사실을. 설사 수술했다 한들 그게 뭐가 중요한가요. 선미가 멋진 솔로 가수라는 게 중요하죠. 뭣이 중헌디!

보그에 업데이트 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