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로 속 유재석의 진솔한 해명

daily issue

폭로 속 유재석의 진솔한 해명

2019-12-20T14:49:03+00:00 2019.12.20|

누구를 위한, 무엇을 위한 폭로일까요? 유튜브 채널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최근 김건모 성폭행 의혹에 이어 이번에는 국민 MC 유재석을 겨냥했습니다.

이번 폭로의 시작은 지난 17일, MBC 측이 기자를 대상으로 한 유산슬(유재석)의 1집 굿바이 콘서트 기자회견을 갖는다는 취재 공문을 보내면서 시작됐습니다. 공문에는 “유산슬이 알지 못한 채 방송 아이템을 전제로 갖는 간담회”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죠.

기자회견 참석 여부 회신 마감은 18일 오후 4시. 이후 이날 김세의, 강용석, 김용호는 유튜브 ‘가세연’을 통해 하나의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김건모 이후 또 다른 연예인의 성 추문을 고발한다는 영상에는 유흥업소에서 일했다는 한 여성의 녹취가 방송됐는데요, 그녀는 연예인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고백했습니다. 성추행한 남성에 대해서는 “당시 MBC <무한도전>에 나온 분”이라고 지목했죠.

이후 ‘가세연’ 측은 해당 연예인을 두고 “굉장히 유명하고 방송 이미지가 바른 생활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건모와 관계가 굉장히 깊다”는 설명을 덧붙이며 대상을 좁혀갔습니다. 이들은 폭로한 이유에 대해 연예인의 이중성을 밝히기 위해서라고 설명했습니다. 곧 대중은 <무한도전>과 ‘바른 이미지’라는 단서로 유재석이 아니냐는 추측을 내놨습니다.

다음 날 계획하던 유재석의 기자회견이 진행됐습니다. 유산슬 활동에 대한 이야기를 이어가던 유재석은 기자회견이 끝날 무렵 조심스레 입을 열었습니다.

“저는 아닙니다. 선의의 피해자가 생기지 않았으면 합니다. <무한도전>이 오늘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고, 저에게 그 인물이 아니냐 하는데 (기자가) 많아서 순간 당황했습니다. 저는 아닙니다만, 그 자체가 괜한 오해를 불러일으키기에 자리가 난 김에 말씀드립니다.”

유재석의 해명에도 ‘가세연’ 측은 19일 또다시 이 사건을 다루며 전날 언급한 성추행 고발 때문에 기자회견을 연 것이라고 추측을 내놨습니다. 그러면서 “우리가 유재석이라고 언제 한 적 있나”며 과거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과 김태호 PD의 비자금 의혹 등을 언급했습니다. 김태호 PD가 MBC에서 고액의 돈을 받고 세금 신고를 하지 않았다는 것. 그리고 김태호 PD가 그 사실을 덮기 위해 유재석을 방패 삼았다는 주장입니다.

계속 자극적인 폭로를 이어가고 있는 ‘가세연’. 애꿎은 피해자만 늘고 있지만, 그들은 계속 의혹만 던지고 있습니다. 의혹을 낳는 의혹, 폭로를 위한 폭로는 언제까지 계속될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