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영-김희원, 난데없는 열애설

daily issue

박보영-김희원, 난데없는 열애설

2020-01-03T16:37:55+00:00 2020.01.03|

배우 박보영과 김희원이 뜬금없는 열애설에 휩싸였습니다. 누군가의 ‘뇌피셜’로 시작된 루머가 마치 사실처럼 퍼진 겁니다.

열애설은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시작됐습니다. 두 사람이 서울, 안동, 영덕 등을 함께 여행했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또 이들이 함께 방문한 식당에 걸린 두 사람의 사인 사진과 영덕의 한 카페 CCTV 캡처 화면까지 확산되면서 열애설은 더욱 증폭됐습니다.

열애설이 불거지자 박보영은 3일 자신의 팬 카페를 통해 직접 해명에 나섰습니다. 박보영은 “김희원과는 작품을 하면서 친해졌고, 지금은 나이를 떠나 좋은 친구, 좋은 선후배 사이”라고 못 박았습니다. 이어 “도를 넘는 ‘시나리오’를 쓰는 이들은 고소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김희원 소속사 역시 “말도 안 되는 억측이 황당할 따름”이라며 당황스럽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앞서 박보영과 김희원은 영화 <피 끓는 청춘>, <돌연변이> 등에 함께 출연한 바 있습니다. 촬영 후에도 선후배이자 동료로 절친한 우정을 나누고 있는데 말도 안 되는 열애설이 등장한 겁니다. 특히 이 과정에서 동의되지 않은 카페 CCTV 캡처본까지 돌아다니는 등 무분별한 피해를 낳았습니다.

황당한 열애설은 두 사람의 빠른 대처로 잠재워졌지만, 이런 피해가 다시 있어서는 안 되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