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 Women Want

Fashion

What Women Want

2020-01-06T11:33:14+00:00 2020.01.03|

샤넬 2020 S/S 프리 컬렉션의 핀스트라이프를 프린트한 스트레이트 컷 가죽 재킷과 팬츠 앙상블.

프리 컬렉션은 쇼를 통해 선보이는 컬렉션은 아니지만 S/S와 F/W 시즌에 한 번씩 선보이는 컬렉션입니다. 메인 컬렉션이 디자이너가 그 시즌에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의 정수를 보여준다면, 프리 컬렉션은 좀더 쉽고 일상적으로 입을 수 있는 아이템으로 구성되죠.

포켓 네 개가 달린 하이칼라 트위드 재킷과 워싱 진, 적당한 굽의 페이턴트 레더 소재 더비 슈즈.

트위드 소재의 블랙 앤 화이트 체크 블레이저와 하늘하늘한 자보 레이스 블라우스, 비치는 코튼 포플린 소재 쇼츠와 샌들.

샤넬의 2020 S/S 프리 컬렉션을 선보이기 위해 사진가 레일라 스마라(Leïla Smara)는 오랜 앰배서더인 캐롤린 드 메그레를 모델로 사진 작업을 했습니다. 평범한 파리의 골목처럼 보이는 장소는 마드모아젤 샤넬의 아파트가 있는 깡봉가 31번지죠. 흑백사진 속 드 메그레는 아주 일상적이고 자연스러운 모습입니다. 하지만 거기서 뭔지 모를 멋짐이 폴폴 풍기는 게 바로 파리지엔 시크랍니다.

체크 패턴이 그래픽적인 인상을 주는 뷔스티에 톱과 퀼팅 처리한 가죽 팬츠.

이번 컬렉션은 비르지니 비아르가 샤넬의 방향으로 꾸준히 제시하고 있는 자연스러움, 일상성을 다시 한번 강조합니다. 부드럽고 편안한 실루엣은 남성성과 여성성을 결합한 샤넬 고유의 정신을 반영하죠. 품격 있는 하이칼라 트위드 재킷을 캐주얼한 워싱 진에 매치하고, 잘 재단된 트위드 블레이저를 하늘하늘한 레이스 블라우스와 쇼츠 위에 걸친 스타일링은 소재의 대립이 만들어내는 입체적인 매력을 연출합니다. 퀼팅 패턴의 날렵한 가죽 팬츠와 트위드 뷔스티에 톱은 관능적이면서도 매력적이에요. 그 위에 샤넬 재킷을 걸치고 있다가 바에서 친구들과 칵테일 한잔할 때 슬며시 재킷을 벗으면 아주 멋질 겁니다.

체인 벨트로 포인트를 준 넉넉한 실루엣의 트위드 팬츠 수트.

화이트 셔츠와 화이트 진 위 그리고 그 위에 걸친 코튼 트위드 소재의 롱 코트.

하지만 뭐니 뭐니 해도 드 메그레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건 넉넉한 실루엣의 트위드 팬츠 수트. 활동하기 편하면서도 단정하고 카리스마 있어 보입니다. 여유로운 주말엔 화이트 셔츠와 데님 룩에 코튼 트위드 소재의 넉넉한 롱 코트 자락을 휘날리며 파리 골목을 산책하는 걸 상상해봅니다. 혹은 서로 다른 매력을 지닌 영상 속 다섯 자매처럼, 화려한 차림으로 집에서 한가한 시간을 보낼 수도 있고요. 캐주얼한 룩이든 드레시한 룩이든, 샤넬을 입은 여자들은 언제 어디서나 편안하고 자연스러운 게 가장 중요하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