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골든글로브 외국어 영화상 수상

daily issue

<기생충> 골든글로브 외국어 영화상 수상

2020-01-06T15:34:30+00:00 2020.01.06|

봉준호 감독이 마침내 환하게 웃었습니다. 영화 <기생충>으로 골든글로브 트로피를 품에 안았기 때문입니다.

현지 시간으로 5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벌리힐스 힐튼 호텔에서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이 열렸습니다. 현지에서도 ‘스타 감독’이 된 봉준호 감독은 이날 별다른 긴장감 없이 특유의 서글서글한 웃음을 띤 채 시상식에 참석했습니다.

봉준호 감독의 일곱 번째 작품 <기생충>은 이번 골든글로브에 외국어 영화상, 각본상, 감독상 후보에 올랐습니다. 수상작이 한 편씩 발표될 때마다 시상식장 분위기는 점차 뜨겁게 달아올랐습니다. 우리나라는 물론 현지 영화 관계자들마저도 <기생충>이 상을 받아야 한다고 입을 모아온 터라 수상에 대한 기대감도 최고치에 이르렀습니다.

마침내 발표된 외국어 영화상. 이변은 없었습니다. 모두의 예상대로 <기생충>의 이름이 울려 퍼졌습니다. 봉준호 감독은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 래드 리 감독 등을 제치고 최종 수상자로 호명됐습니다. 수트를 빼입고 시상대에 오른 봉준호 감독은 소감도 역시 ‘Bong Style’로 술술 이어나갔습니다.

“자막의 장벽, 그 1인치의 장벽을 뛰어넘으면 여러분이 훨씬 더 많은 영화를 즐길 수 있습니다. 오늘 함께 후보에 오른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을 비롯해 세계적인 감독들과 함께 후보에 오를 수 있는 것 자체가 영광이었습니다. 우리는 단 하나의 언어를 쓴다고 생각합니다. 그 언어는 시네마입니다.”

한국 영화 최초로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과 골든글로브 외국어 영화상까지 거머쥐며 또 하나의 역사를 새로 쓴 <기생충>.

과연 다가올 2월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도 <기생충>이 크게 울려 퍼지는 모습을 볼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보그에 업데이트 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