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브리그’ 이유 있는 신드롬

daily issue

‘스토브리그’ 이유 있는 신드롬

2020-01-17T14:10:07+00:00 2020.01.07|

프로 야구의 한 시즌이 끝나고 다음 시즌이 시작하기 전까지의 기간을 ‘스토브 리그(Stove League)’라 부릅니다. 이 기간에 계약 갱신이나 선수 트레이드가 이뤄지죠. 비시즌 전략 보강은 다음 시즌을 위해 모든 팀에게 중요합니다. 하지만 보이는 것만큼 쉽지 않은 것 또한 분명합니다.

제목부터 야구를 소재로 한 드라마 <스토브리그>가 열풍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이 드라마는 ‘야구 드라마’가 아닌 ‘야구 오피스 드라마’입니다. 회를 거듭할수록 시청률 고공 행진이 계속되고 있는데요, 과연 이 드라마의 매력이 뭘까요?

<스토브리그>는 주인공 백승수(남궁민)가 프로 야구 4년 연속 꼴찌 팀 ‘드림즈’에 단장으로 새로 부임해 시즌을 준비하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습니다.

‘드림즈’는 총체적 난국에 시달리는 팀입니다. 감독은 제 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코치들은 파벌 싸움에 바쁘죠. 선수는 팀 내 권력을 휘두르고 싶어 안달 나 있고, 구단 수뇌부는 지나치게 간섭합니다. 예산마저 턱없이 모자라니 어느 것 하나 제대로 돌아가지 않습니다.

드림즈는 딱히 특정 구단을 모델로 삼진 않지만, 한국 프로 야구가 안고 있던 고질적인 문제점을 관통합니다. 드라마는 과거 각 구단이 안고 있던 난제를 끄집어내 각각의 에피소드로 만들었습니다. 백승수는 정면 돌파하며 문제를 해결해나갑니다.

야구 팬인 ‘야덕(야구 덕후)’도, 야구를 모르는 드라마 팬 ‘드덕(드라마 덕후)’도 <스토브리그>에 환호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습니다. 백승수는 누구보다 야구를 잘 이해하고 있죠. 하지만 그는 학연, 지연, 혈연, 인맥, 정에 휘말리지 않고 문제점을 과감히 부수고 해결합니다.

은폐, 회유, 협박. 드라마에서 문제가 발생하면 백승수와 맞서는 인물들은 사건을 은폐하기 위해 갖가지 방법을 동원하는데요, 백승수는 말 그대로 정면 승부를 벌입니다. 비현실적인 것 같은 전개이지만, 실제 우리 프로 야구에서 모두 있었던 일이기에 통쾌함과 흥미를 더하죠.

<스토브리그>가 인기 있는 또 다른 이유는 톡톡 튀는 대사입니다.

“8892910101010. 무슨 계좌번호도 아니고. 8등, 8등, 9등, 2등, 9등, 그리고 10구단 체제에서 4연속 10등. 그러니까 여러분들이 이 역사를 같이하신 거죠? 코치님들 정도면 이 바닥에선 공무원입니다.”

 

“팀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된다고 생각되는 일이면, 전 할 겁니다. 팀에 조금이라도 해가 된다고 생각되는 일이면 전 잘라내겠습니다. 해왔던 것들을 하면서 안 했던 것들을 할 겁니다.”

7회에서 백승수를 무시하는 주전 포수에게 “지X하네! 선은 니가 넘었어!!!”라며 샤우팅을 선보인 스카우트팀 이세영의 카리스마는 계속 짤로 생성돼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이제 절반을 달려온 <스토브리그>. 그동안 뿌려놓은 ‘떡밥 회수’를 위해 후반부에는 예상치 못한 전개가 펼쳐질 예정이라고 하네요. 과연 드림즈는 만년 꼴찌 팀을 벗어날 수 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