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철수의 음악캠프> 30주년은 BBC에서

daily issue

<배철수의 음악캠프> 30주년은 BBC에서

2020-01-15T12:31:58+00:00 2020.01.15|

매일 저녁 6, MBC 라디오 FM4U를 틀면 나오는 익숙한 목소리가 있습니다. 허스키하면서도 편안한 목소리, 그 주인공은 바로 DJ 배철수입니다.

1990년 3월 19일 처음 방송된 후 지금까지 30년째 방송 중인 <배철수의 음악캠프>. 아마 누구든 한 번쯤은 들어봤을 법한 프로그램인데요, 지금 우리나라에서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그램 중 거의 유일하게 남은 팝 전문 프로그램입니다. 가요가 대세인 요즘, 꿋꿋하게 한자리에서 팝을 지키고 있죠.

오프닝곡도 유명합니다. 비엔나 심포닉 오케스트라 프로젝트가 연주한 롤링스톤스의 ‘(I Can’t Get No) Satisfaction’이 오프닝곡으로 지금까지 한 번도 바뀌지 않고 쓰였으니까요. 또 “광고 듣고 오겠습니다”라는 멘트 역시 이 프로그램의 트레이드마크.

<배철수의 음악캠프>는 역사가 깊은 만큼 각종 기록도 많이 보유하고 있습니다. 30년 동안 마이크를 지킨 디스크자키 배철수, 24년째 함께하고 있는 최장수 게스트인 대중음악 평론가 임진모, 단일 프로그램 최장수 작가 김경옥, 국내 라디오 역사상 280팀이라는 최다 해외 아티스트 출연 기록까지.

이렇게 오랜 사랑을 받아온 <배철수의 음악캠프>가 방송 30주년을 맞아 해외로 진출합니다. 영국 런던 BBC 스튜디오에서 2월 17일부터 21일까지 ‘Live at the BBC’라는 제목으로 특집 생방송을 진행합니다. 현지 시간으로는 오전 9시부터 11시, 우리나라 시간으로는 오후 6시부터 8시까지 생방송을 진행합니다.

이번 방송이 진행될 스튜디오는 BBC ‘마이다 베일(Maida Vale)’ 스튜디오인데요, 비틀스, 데이비드 보위, 라디오헤드, 레드 제플린, 오아시스, 아델, 콜드플레이 등 수많은 브릿 팝 가수가 라이브 공연을 선보인 장소입니다. 현지 방송에는 브릿 팝 아티스트도 함께할 계획이라고 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습니다.

배철수는 영화나 드라마 엔딩 크레딧처럼 PD, 작가의 이름을 모두 말하는 특유의 클로징 멘트를 30년째 자랑하고 있죠. 이번에는 영국에서 울려 퍼질 클로징 멘트를 들을 수 있겠네요.

“프로듀서 김빛나, 작가 김경옥, 배순탁, 서예지, 디스크자키 배철수입니다. 안녕히 계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