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신종 코로나 비상사태 선포

daily issue

WHO, 신종 코로나 비상사태 선포

2020-01-31T17:10:49+00:00 2020.01.31|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사그라들기를 모두가 바라고 있습니다. 발원지인 중국은 물론, 우리나라에서도 확진자가 늘면서 불안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마스크와 손 세정제는 품절 사태를 빚는 것은 물론, 가격도 치솟고 있죠.

이런 가운데 세계보건기구(WHO)가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WHO는 긴급 위원회를 열고 장시간 회의 끝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해 국제적 공중 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국제적인 비상사태는 가장 심각한 전염병의 경우에만 사용하는 규정인데요, 국제 보건 규정에 따라 질병이 국제적으로 퍼져 다른 나라의 공중 보건에 위험이 된다고 판단할 때 선포합니다.

일단 비상사태를 선포하면 국제사회는 WHO를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방역에 힘을 쏟게 되죠. 우선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보건 조치가 강화되고, 의료진과 장비 등 지원도 확대됩니다.

WHO가 국제적인 비상사태를 선포한 건 이번이 여섯 번째. 앞서 신종 인플루엔자와 에볼라, 지카 바이러스 등에 대해 비상사태를 선포한 바 있습니다.

세계적으로 비상사태를 선포했으니 일반인의 활동에 제한이 생기는 게 아니냐는 의문이 들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WHO 측은 국제 여행과 교역을 불필요하게 방해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바이러스가 기승을 부리는데 굳이 발원지인 중국을 방문할 필요는 없겠죠. 개인과 주변인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해당 국가의 방문은 피하는 게 좋습니다.

미국의 경우는 30일, 중국 전역에 대해 여행을 가지 말 것을 권고하는 최고 수준의 여행 경보를 발령했는데요, 현재 중국에 있는 미국인은 중국 출국을 고려하고, 중국으로 출장 간 공무원들은 필수 업무가 아니면 연기하라고 권고했습니다.

일본과 독일 등의 국가 역시 중국에 대한 여행은 피할 것을 권하고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해 과하게 공포에 떨 필요는 없지만, 기본적인 위생은 지키면서 스스로를 보호해야 할 시기입니다. 마스크도 꼭 착용하고, 손은 자주 깨끗하게 한참 동안 씻는 것 잊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