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데미의 스톰 <기생충>

daily issue

아카데미의 스톰 <기생충>

2020-02-10T14:27:50+00:00 2020.02.10|

“여기 ‘스톰(Storm)’이 와 있다.”

아카데미 측은 레드 카펫에 선 봉준호 감독을 이렇게 소개했습니다.

스톰은 쉬이 잦아들지 않죠. 아니나 다를까, <기생충>이 전 세계 영화계에 파란을 일으켰습니다.

한국 시간으로 10일 오전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렸습니다. 연초 시상식 레이스의 종착지죠.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이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 미술상, 편집상 등 6개 주요 부문에 노미네이트되어 많은 이들의 기대를 모았는데요, 기대보다 더 만족스러운 결과가 나왔습니다.

이번 <기생충>의 모든 수상에는 ‘대한민국 영화 사상 처음’이라는 수식어가 붙는다는 것, 이 ‘최초’라는 두 글자가 주는 의미가 큽니다. <기생충>은 언어의 장벽을 뛰어넘어 대한민국 영화 역사에 길이 남을 발자취를 남겼습니다.

"Parasite" Wins Best Original Screenplay

Oscars Moment: Bong Joon Ho and Han Jin Won win Best Original Screenplay for "Parasite"

게시: The Academy 2020년 2월 9일 일요일

<기생충>은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 작품상을 수상하며 4관왕에 올랐습니다. 각본상은 한국 영화 최초인 동시에 아시아에서도 처음입니다. 봉 감독은 이때까지만 해도 여유 있는 모습으로 수상 소감을 남겼죠.

“시나리오를 쓴다는 게 외로운 작업이다. 국가를 대표해서 시나리오를 쓰는 건 아니지만, 이건 한국에서 특별한 일이다. 언제나 많은 영감을 주는 아내와 대사를 화면에 옮겨준 <기생충> 멋진 배우들에게도 감사하다.”

이후 국제영화상을 받자, 봉 감독은 메시지가 담긴 수상 소감을 발표했습니다. 물론 손 키스를 보내는 등 그의 너스레는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죠.

"Parasite" Wins Best International Feature Film

Oscars Moment: "Parasite" wins Best International Feature Film

게시: The Academy 2020년 2월 9일 일요일

“이름이 바뀐 첫 번째 상을 받게 되어 더더욱 의미가 깊다. 이름이 상징하는 바가 있는데 오스카가 추구하는 그 방향성에 박수를 보낸다.”

봉준호 감독에게는 가장 의미가 남다를 감독상 수상도 이어졌습니다. 예상치 못한 쾌거에 그는 얼떨떨한 표정으로 수상 무대에 섰습니다. 그는 수상 소감에서 함께 후보에 오른 명감독들에 대한 존경의 메시지도 빼놓지 않았습니다.

Bong Joon Ho Wins Best Directing

Oscars Moment: Bong Joon Ho wins Best Directing for "Parasite"

게시: The Academy 2020년 2월 9일 일요일

“어릴 때 가슴에 새긴 말이 있는데 그것은 바로 ‘가장 개인적인 게 가장 창의적이다’라는 것이다. 책에서 읽은 글이지만 그 말을 한 이는 마틴 스콜세지다. 마틴의 영화를 보며 공부한 사람으로서 후보에 함께 오른 것만으로 영광이다. 우리 영화를 미국 관객들이 모를 때 리스트로 꼽아준 쿠엔틴 타란티노에게 감사하다. 토드, 샘 모두 존경하는 멋진 감독들이다. 이 트로피를 오스카에서 허락한다면 텍사스 전기톱으로 잘라서 나눠 가지고 싶다. 내일 아침까지 술 마실 준비가 되어 있다.”

최고 영예인 작품상을 두고 모두가 긴장하고 있을 때, 돌비극장에 영화 제목이 크게 울려 퍼졌습니다. “Parasite!!!”

"Parasite" Wins Best Picture

Oscars Moment: Best Picture winner "Parasite" makes history.

게시: The Academy 2020년 2월 9일 일요일

배우들과 제작자, 봉준호 감독 등 <기생충>과 함께한 모두가 무대에 올라 기쁨을 함께 나눴습니다. <기생충>은 92년 아카데미 시상식 역사상 처음으로 작품상을 받은 외국어 영화이기도 합니다.

<기생충>의 쾌거는 우리나라 영화사의 큰 사건이 아니라, 전 세계 영화사에 길이 남을 발자국이 되었습니다.

이 모든 것은 영화 속 대사처럼 “계획된 게 아닌데” 말이죠. 전 세계를 놀라게 한 ‘스톰’ 봉준호 감독 그리고 영화 <기생충>. 모두가 기쁘게 건배하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