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현주 아나운서의 용기

daily issue

임현주 아나운서의 용기

2020-02-17T12:34:41+00:00 2020.02.17|

답답한 브래지어 안에 감추고 다녔던 가슴을 자유롭게 한다는 건 상징하는 바가 큽니다. 자유, 여권신장 등 지난 몇백 년 동안 많은 이들이 피땀 흘려가며 노력한 부분이죠. 하지만 여전히 우리나라에서 노브라는 당연한 권리라기보다는 관심의 대상이 되곤 합니다.

최근 MBC 임현주 아나운서가 노브라에 대한 관심에 정면으로 도전해 화제를 모았습니다. 얼마 전 방송된 MBC 다큐멘터리 <시리즈M> ‘인간에게 브래지어가 꼭 필요할까?’ 편에 출연한 것. 그녀는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기 위해 <생방송 오늘 아침>을 브래지어를 하지 않은 채로 진행했습니다.

지상파 생방송 교양 프로그램에서, 그것도 여성 진행자가 브래지어를 하지 않고 장시간 진행했다는 건 금세 이슈가 됐죠. 그녀는 방송이 끝난 후 인스타그램을 통해 속옷에서 해방된 기분을 고스란히 표현해 다시 한번 주목받았습니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 # 드디어 ‘노브라 데이’. 샤워를 하고 나와 옷을 입는데 역시나 나도 모르게 브래지어로 손이 뻗는다. ‘허...’ 습관이란 이렇게 소름 끼치는 것이다. 집을 나서기 직전엔 ‘혹시 모르니 브래지어를 하나 따로 챙겨가야 하나’를 생각했다. 초등학교 고학년 때 처음 브래지어를 찬 이후로 단 하루도 빠트려 본 적 없는 필수품이었던 애증의 브라여, 오늘 하루 안녕. 운전을 하면서도 신기했다. 집에 있는 기분이야! 내가 지금 브래지어를 하지 않고 회사에 출근하고 있다니! 오늘 출근룩은 어제 잠들기 전 나름 고심해서 고른 것이었다. 가벼운 셔츠 위에 짙은 색의 자켓을 걸쳐서 겉으로 봐서는 전혀 티가 나지 않는다. 하지만 자칫 자켓을 풀어 헤치다 보면 셔츠 겉면으로 유.두.가 드러날 수도 있다. 그래, 이 유.두.가 어쩌면 노브라의 가장 큰 쟁점 아닐까. 대다수의 여성들이 브래지어에 답답함을 호소하고 노브라를 지향하지만 망설이는 이유는 유두 노출에 대한 엇갈린 시선 때문일 것이다. 노브라 여성을 봤을 때 아무렇지 않게 자연스럽게 대할 사람이 현재로서 많다고 할 수 있을까? 누가 옳고 그르고를 따지기 전에 단지 익숙하지 않아 어색함을 느끼는 데는 십분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결을 달리해 노브라를 무조건적인 비난의 대상으로 만드는 것을 이전에 여러 사례를 통해 우리는 목격했다. ‘문란하다, 자극적이다, 자기 생각만 한다, 예의가 없다, 꼴보기 싫다.....’ 나는 잠시 뒤 노브라로 생방송을 하게 된다. # ‘생방송 오늘아침’. 말 그대로 생방송이다. 내가 노브라로 출연한다는 사실을 알고 같은 여자 출연자들이 더 반가워 했다. 이전에 전혀 상상해 보지 못했던 일이 현실로 일어난다는 것에 대해 놀라움과 대리만족이 섞여 있었다. 다행이라 해야 할까. 코디팀이 짙은 색 의상을 준비 해 주어 전혀 티가 나지 않았다. 겉보기에 브래지어를 했는지 안 했는지 알 수 없는 의상이다. 보는 사람에게도 불편함이 없으리라 생각하니 나도 편안함을 느끼며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방송에 임할 수 있었다. 혹시나 해서 살펴 본 시청자 게시판에도 항의글 하나 올라오지 않았다. ‘가끔 이렇게 브래지어를 하지 않고 방송 해도 되겠는데?’ 신선한 경험이자 발견이었다. 그런데 만약, 내가 지금 노브라를 하고 방송을 하고 있다는 걸 실시간으로 알았다면 또 어느 시청자들은 방송을 하는 내내 나의 가슴에 집중하지 않았을까. 실제로 현장에서도 몇몇 스태프 들에게 “저 지금 노브라 예요.” 라고 말하면 갑자기 표정이 어색해지며 시선을 멀리 하는 장면들이 펼쳐졌다. # 촬영을 모두 마치고 ‘노브라 데이’를 기념하는 의미로 셀프 촬영 스튜디오를 찾았다. 누군가 찍어주는 사진 말고, 다른 이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자유롭게 촬영 해 보고 싶었기 때문이다. 탈의실에서 검정색 벨벳 원피스로 갈아 입는데 유두 부분이 다소 신경 쓰여 흰색 긴 스카프를 둘렀다. 그런데 촬영이 익숙해고 나니 자연스레 스카프를 벗어 버렸다. 몸에 딱 붙는 원피스와 노브라. 그리고 활짝 웃는 내 얼굴. 너무 좋다. 스스로 자유로워지니 남의 시선도 신경쓰이지 않게 되는 것을 느꼈다. 스튜디오 여자 대표님과 남자 작가님이 한공간에 있었지만 나는 노브라를 의식하지 않고 편안하게 돌아다니고 있었다. ⠀ '뭐 좀 보이면 어때’ 하고. # 노브라 촬영을 진행하며 남자 제작진들의 변화가 눈에 띄었다. 스튜디오 촬영 날 브래지어를 아무렇지도 않게 만지고 배치하는 장면을 보며 웃음이 났다. “원래 이렇게 자연스러웠어요?” “아뇨 브래지어를 하도 이야기 하고 알고 나니 이제 아무렇지 않게 느껴져요” 남자 PD는 이전에 브래지어에 와이어가 있다는 사실도, 그 때문에 많은 여성들이 답답함을 느낀다는 것을 전혀 몰랐다고 했다. 이해가 이해를 낳았다. ⠀ 그러니 혹여 노브라 기사에 성희롱적인 댓글을 다는 남자들이 있다면, 어느 더운 여름날, 꼭 하루는 브래지어를 차고 생활 해 보길 권합니다. #시리즈m #노브라데이 #nobraday #브런치발췌

A post shared by 임현주 | MBC 아나운서 (@anna_hyunju) on

애증의 브라. 아마 여성이라면 대부분이 공감하는 부분일 텐데요, 단지 답답한 브라를 벗어 던지는 것만으로도 스스로를 자유롭게 만들었다는 그녀의 말에 많은 이들이 멋진 결정이라며 박수를 보냈습니다. 브래지어 없이 사람들의 눈앞에 서는 데까지는 약간의 용기가 필요했지만, 막상 그녀에게는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반기를 드는 이들도 있습니다. 그들은 “굳이 노브라라고 말을 해야 하냐”, “가슴을 봐달라고 광고하고 다니는 거냐”며 비난의 화살을 그녀에게 쏘아댔죠. 하지만 뭐 어떤가요. 그녀는 우리나라에서 터부시하던 브래지어에 대한 주제를 더 많은 이들이 말하고 느낄 수 있도록 작은 시도를 했습니다. 원하지 않을 때는 브래지어를 하지 않아도 된다, 하지만 아직은 용기가 필요하다는 것이 그녀의 결론입니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브래지어를 안 한다고 누가 뭐라고 했니, 그냥 조용히 혼자 안 하면 되지 왜 했네 안 했네 이야기 하는지, 관종이네’ 하는 댓글들을 보며. ⠀ # 노브라 챌린지로 참여한 방송에서 한정된 시간으로 온전히 전하지 못한 후기를 글을 통해 공유하고자 했습니다. 노브라가 선택이라는 건 당연히 알고 있었지만 하루를 온전히 경험하는 것은 또 다른 차원의 것이었고, 그렇게 방송을 통해 경험한 것을 함께 이야기 하고 나누는 것은 제 직업으로서도 의미있고 할 수 있는 역할이니까요. ⠀ # 방송에서도 노브라에 대해 ‘좋네 아니네’ 어떠한 결론도 내리지 않았어요. 다만 브래지어를 '꼭' 해야 하는가에 대한 의문을 실험 해 보는 것이었습니다. 브래지어를 경험 해 보지 않은 남성들은 그에 대한 고충을 이해하고, 여러 망설여지는 이유로 언제 어디서건 대부분 브래지어를 하고 생활하던 여성들은 온전히 해방되어 보는 것. 아무렇지 않다가 노브라 라는 것을 알게 되었을 때 어색해지는 이유에 대해 함께 이야기 해 보는 것. 이것이 우리에게 알게 모르게 터부시 되는 주제는 아니었을까? ⠀ # 노브라데이를 통해 제가 느낀 것은 '브래지어를 원하지 않을 때는 하지 않아도 되는구나. 다만 아직까지는 용기가 필요하구나.’ 너무 당연해 보이는 결론이죠. 하지만 그것이 선택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온전히 인식하는 것은 중요한 변화였습니다. ⠀ 불편하다면 스스로 선택하고 자유로워질 수 있다는 인식의 변화. 용기가 필요했던 누군가에겐 서로의 계기가 되어주고. 그에 발맞추어 노브라를 바라보는 시선도 선택을 존중한다는 인식으로 나아갔으면 하는 바람. ⠀ # 1970년대를 배경으로 한 영화 ‘우리의 20세기’에서 애비는 여럿이 저녁을 먹는 테이블에서 생리 때문에 배가 아프다고 말해요. 생리하는 건 알겠는데 그런 말을 여기에서 꼭 해야 하느냐는 말을 듣자, 애비는 생리는 자연스러운 것이라며 다같이 외쳐 보자고 말합니다. ‘그냥 생리라고 말해, 별거 아니야.’

A post shared by 임현주 | MBC 아나운서 (@anna_hyunju) on

스스로 원한다면, 누구나 브래지어를 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그 선택을 존중받을 권리 또한 누구에게나 있겠죠. 일단 브래지어 착용이 당연한 게 아니라, 선택의 영역에 들어간다는 것을 인식시켜준 것만으로도 그녀는 용기 있는 발걸음을 뗐습니다. 스스로 노브라를 어색해하지 않을 그날이 오기를, 답답한 브래지어로부터 자유로워지는 날이 오기를 바라는 많은 이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