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쇼핑에서 마스크를 살 수 있다?

daily issue

우체국쇼핑에서 마스크를 살 수 있다?

2020-02-26T12:07:38+00:00 2020.02.26|

코로나19 여파로 외출하기도 조심스러운 요즘, 어려운 점이 하나 더 있습니다. 마스크 구하기가 하늘의 별 따기죠.

약국도, 마트도, 온라인 쇼핑몰도 품절, 품절, 품절!

일회용 마스크는 물론 필터 교체 마스크, 하다못해 천 마스크조차도 구하기가 어렵습니다. 집에 마스크는 똑 떨어졌고, 가족들 건강은 지켜야 하고 고민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국민들의 이런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정부가 발 벗고 나섰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마스크 업체 생산량의 50% 이상을 ‘공적 판매처’를 통해 보급하기로 했습니다. 일단 26일부터 수출을 제한하고, 공적 판매처로 마스크를 내보내 국민들이 마스크를 조금이라도 더 살 수 있도록 하는 겁니다.

마스크 수급 안정을 위한 이번 조치는 26일, 그러니까 오늘부터 시행됩니다.

마스크 판매업자는 수출이 원칙적으로 금지되고요, 생산업자도 당일 생산량의 10% 이내로 수출이 제한되죠. 또 마스크 생산업자는 당일 생산량의 50% 이상을 공적 판매처로 보내야 합니다. 하루에 1,000만 장이 생산된다면 그중 500만 장 이상은 약국을 포함한 공적 판매처로 공급된다는 것.

그렇다면 공적 판매처가 어디인지가 가장 중요하겠죠. 25일 식약처에 따르면 우정사업본부(우체국쇼핑), 농협중앙회 및 하나로마트, 공영홈쇼핑 및 중소기업유통센터, 기타 식약처장이 정하는 기관이 해당됩니다. 또 약국 중 ‘지오영’ 약국도 포함됩니다.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우체국 온라인 쇼핑몰’도 주목받고 있습니다. 우정사업본부가 우선 하루 최대 마스크 120만~150만 개를 확보할 예정인데요, 한 사람당 마스크 한 세트만 살 수 있다고 합니다. 아쉽긴 하지만 일단 급한 불은 끌 수 있겠죠. 마스크 한 세트당 마스크 개수와 가격, 판매 날짜는 아직 협의 중이지만, 일단 3월 초부터 보건용 마스크를 판매할 예정입니다.

코로나19 감염자를 줄이려면, 감염 예방용품이 중요한데요. 지금처럼 마스크를 구하기 어려워 대란이 일어난다면 불안감이 더욱 커지겠죠. 부디 하루빨리 사태가 진정되길 바랍니다.

보그에 업데이트 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