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들의 선한 영향력

daily issue

스타들의 선한 영향력

2020-02-27T18:30:36+00:00 2020.02.27|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어려움이 커지고 있습니다. 쉽게 가라앉지 않을 듯한 이번 사태에 힘을 싣고자 하는 스타들의 선한 영향력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아이유는 이번 사태 극복에 보탬이 되고 싶다며 총 2억원을 선뜻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이유는 굿네이버스에 1억원을, 대한의사협회에 1억원을 각각 전달했습니다. 특히 전면에 나서서 코로나와 싸우고 있는 의료진을 위해 의사협회에는 따로 방호복과 마스크 등 부족한 물품을 지원했다고 합니다.

아이유는 소외 계층과 어려운 학생들을 지원해온 연예계 대표 기부 천사 중 한 명이죠. 그동안 기부한 금액만 총 9억원에 달한다고 합니다. 그녀는 지난해 미국 <포브스> 선정 ‘올해의 아시아 기부 영웅 30인’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배우 김희선 역시 2억원을 내놓으며 통 큰 기부에 나섰습니다. 김희선은 굿네이버스와 서울대학교병원에 각각 1억원을 기부했습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자 내린 결정이라는군요. 김희선의 기부금은 대구 경북 지역의 소외 계층 및 저소득층을 위한 생필품 키트와 방역용품을 구입하는 데 사용될 예정입니다.

남몰래 선행에 나서고자 한 이들도 있습니다.

배우 송중기는 현재 영화 <보고타> 촬영차 남미 콜롬비아에 머물고 있는데요, 해외에서도 국내 코로나19 소식을 접하고 확산 방지에 힘을 보탰습니다. 그는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억원을 기부하는 선행에 나섰습니다. 특히 소속사 관계자들에게도 이 사실을 알리지 말고 조용히 기부에 동참해달라고 부탁했다는군요.

공유 역시 기부 행렬에 동참했는데요, 최근 사랑의열매 측에 공유라는 이름이 아닌, 본명 ‘공지철’로 성금 1억원을 전달한 사실이 알려졌습니다. 그는 방역 당국과 의료진 지원 및 저소득층과 취약 계층의 감염 예방을 위해 성금을 써달라는 뜻을 전했다고 합니다.

얼마 전 종영한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으로 큰 사랑을 받은 배우 손예진도 1억원을 기부했습니다. 손예진은 현재 코로나19로 많은 이들이 힘들어하고 있는 대구 출신입니다. 그녀는 “대구는 나고 자란 고향이자 부모님이 살고 계시기에 저에게는 더욱 특별한 곳이라, 뉴스에서 들은 대구의 소식이 더욱 안타깝고 가슴 아팠다”며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성금을 전달했습니다.

영화 <기생충>으로 최고의 시절을 누리고 있는 봉준호 감독. 그 역시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불철주야 힘을 쏟고 있는 의료진과 취약 계층을 위해 1억원을 기부했습니다. 그는 자신의 이름이 아닌, 영화 <기생충>의 이름으로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성금을 전달했습니다.

지난 2015년 사랑의열매 고액 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에 회원으로 가입한 수지 역시 힘을 보탰습니다. 그녀는 저소득층과 난치병 환아들을 위해 기부 활동을 꾸준히 펼쳐왔는데요, 이번에도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를 통해 1억원의 기부금을 전달했습니다. 이번 기부금은 저소득층을 위한 마스크 지원 및 생필품 후원 등에 사용될 예정입니다.

이 밖에도 수많은 스타들이 저마다 성금을 내놓으며 기부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선한 영향력을 실천 중인 스타들 말고도 보이지 않는 곳에서 애쓰고 있는 이들이 많습니다. 모두 한마음으로 애쓰고 있는 이때, 이렇게 서로를 위하는 마음이라면 이번 사태도 잘 이겨낼 수 있을 겁니다.

보그에 업데이트 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