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가 쏘아 올린 <기생충>

daily issue

트럼프가 쏘아 올린 <기생충>

2020-02-27T17:04:10+00:00 2020.02.27|

올해 우리나라 영화 <기생충>이 전 세계에서 작품성을 인정받으며 오스카 트로피를 거머쥐었습니다. 이후 북미, 유럽, 아시아 할 것 없이 <기생충>의 흥행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이 모든 일을 불만스러워하는 한 남자가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기생충>의 아카데미 수상에 대해 노골적으로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미국은 올해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이달 초부터 본격적으로 대선 레이스가 시작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재선을 노리고 있는데요, 지난 21일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유세에서 <기생충>과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의 결정을 두고 이렇게 말했죠.

“올해 아카데미 수상작은 한국에서 만든 영화다. 도대체 이게 무슨 일이지? 한국은 무역에서 우리를 때려눕히고 빌어먹을 영화로 아카데미상을 탔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로 전날 콜로라도주 콜로라도스프링스 유세에서도 비슷한 내용으로 불만을 드러낸 바 있습니다.

“올해 아카데미상 시상식이 얼마나 형편없었나? 다들 봤을 거 아닌가?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선셋 대로> 같은 미국 영화가 오스카상을 받아야지!”

그야말로 ‘트럼프 대통령다운’ 발상입니다. 문화 분야마저 돈이 먼저고, 철저히 ‘미국 우선주의’ 시각을 들이대 지지층 자극에 활용한 겁니다. 평소 아카데미 측이 반트럼프 성향이 강하다 보니, 그에 대한 악감정도 약간은 반영된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대해 <기생충>의 미국 배급사인 네온은 트위터를 통해 재치 있게 맞받아쳤죠. “이해할 만하다. 그는 읽지를 못하니까.” 한글 자막을 읽지 못해 영화 내용도 모를 거라고 응수한 겁니다.

트럼프의 이런 발언 이후 <기생충>을 이용한 다양한 ‘밈(Meme)’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밈의 특징은 대부분 트럼프를 ‘기생충’으로 묘사하고 있다는 점이죠.

백악관을 차지한 트럼프 패밀리를 나타낸 포스터도 있습니다. 저 멀리 기둥 뒤에 블랙 드레스를 입고 서 있는 멜라니아 트럼프의 모습도 보이죠?

트럼프가 쏘아 올린 작은 공은 ‘Know Your Parasites’라는 문구를 낳으면서 티셔츠와 에코백까지 등장했습니다.

앞으로도 트럼프는 인기를 위해 여기저기서 <기생충>을 또 언급할 것 같은데요.

그러거나 말거나, 이쯤 되면 트럼프야말로 <기생충>의 미국 홍보대사라고 해도 되겠네요.

보그에 업데이트 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